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워크숍이라더니 유흥업소 수백만 원 쓴 남양주축협 임원들

명분은 워크숍이었다.

4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남양주축협 홈페이지 캡처

경기도 남양주축협 조합장 등 임원들이 조합 예산 수백만 원으로 유흥을 즐겼다는 내부 고발이 나왔다. 일부는 성매매 의혹도 받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지난 2월 11일 남양주축협 전·현직 감사는 한겨레 측에 “조합 임원들이 2016년 11월 제주도 워크숍에서 저녁 식사 뒤 유흥주점에서 술값으로 315만 원을 쓴 뒤 접대 여성과 2차(성매매)를 나갔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임원들이 저녁 식사 뒤 술을 마시자고 해서 따라갔더니 접대 여성이 있는 유흥업소였다. 30분 남짓 간단히 술을 마신 뒤 우리와 조합장 등 몇 명을 빼곤 대부분 2차를 나갔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제보자는 2018년 9월 29일에도 같은 유흥주점에 220만 원을 썼다고 밝혔다. 이러한 유흥비는 2016년에는 저녁 식사, 2018년에는 단합대회 비용으로 처리됐다. 


워크숍 자체도 목적과는 달랐다. A 감사는 “업무 관련 회의는 전혀 없었다. 2016년 워크숍 이후 시정을 요구했지만 개선되지 않고 똑 같은 일이 되풀이됐다”고 전했다. 이러한 정황과 함께 남양주축협이 조합노조에 전국축협노조 등 상급단체의 지침을 받지 않고 집회에 참여하지 않는 조건으로 3천만 원을 매년 지급했다고도 밝혔다. B 감사는 이러한 행위가 위법 소지가 있다고 거듭 말했으나 2018년에도 3천만 원이 지급됐다.

출처©남양주축협 홈페이지 캡처

A 감사는 위의 항목으로 지난 2월 7일, C 조합장을 노조 탄압, 불법 자금 지급 등으로 의정부고용노동지청에 고발했다.


또한, D 조합장이 조합장으로 당선된 2015년부터 명절마다 남양주시의원, 조합 대의원 등에게 조합 광고 선전비와 기타 경비로 정육 세트 등의 선물을 준 사실도 폭로했다. 이에 대해 A 감사는 “수년간 지적했지만, 개선되지 않았다. 사실상 4년간 불법 선거운동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D 조합장은 워크숍에서 유흥주점에 갔음을 인정했다. 하지만 임원들이 2차(성매매)를 갔는지는 모른다고 부인했다. 또한, 명절 선물과 노조 지원비에 대해선 조합의 관행이라고 주장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