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세월호 희생 학생 250명 위해 열린 명예 졸업식

실제 졸업은 2016년이었다.
직썰 작성일자2019.02.12. | 1,548  view
source : ©연합뉴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로 희생당한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 250명(미수습 학생 2명 포함)의 명예 졸업식이 2월 12일 오전 10시에 단원고등학교에서 열렸다.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는 2월 11일 ‘노란 고래의 꿈으로 돌아온 우리 아이들의 명예 졸업식을 연다’고 밝혔다.


2016년 예정됐던 명예 졸업식은 미수습 학생의 문제가 해결되기까지 미뤄달란 유족 측의 의견을 받아들여 지금껏 연기됐다. 올해는 유족 측에서 명예 졸업식을 요청했다. 이에 단원고등학교는 명예 졸업식 행사를 진행했다.

source : ©연합뉴스

졸업식은 추모 동영상과 명예 졸업상 수여, 합창 및 영상 상영, 회고사, 졸업생 편지낭독, 교가제창의 순서로 진행됐다. 명예 졸업식에는 희생 학생 유가족과 재학생, 단원고 교직원이 참여한다. 교외 인사로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등 5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로써 지난 2016년, 단원고등학교와 경기도교육청이 생존 학생들을 졸업시키며 희생 학생 전원을 제적 처리했던 것과 달리,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 학생 250명은 정식으로 졸업을 하게 됐다. 이에 양동영 단원고등학교 교장은 “주기마다 마음을 모아 추모 행사를 하여 학생들과 선생님들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하고 나아가 희망을 품고 미래를 여는 교육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직썰 추천기사>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라면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