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언론의 ‘손혜원 투기 의혹’ 보도 무엇이 문제였나?

너무 과열됐다.

1,3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몇 주 동안 손혜원 무소속 의원(전 더불어민주당) 관련 뉴스가 언론사마다 빠짐없이 보도됐습니다. 그 과정에서 언론의 오보와 왜곡 보도, 추측성 기사가 난무했습니다.


언론의 ‘손혜원 보도’가 보여준 문제점이 무엇인지 정리해봤습니다.

1. 과열된 언론의 보도 

▲ 손혜원 의혹 관련 지상파와 지면신문 보도 수

출처ⓒ한국언론기자협회

한국기자협회의 보도에 따르면 처음 ‘손혜원 투기 의혹’을 제기한 SBS는 메인 8시 뉴스를 통해 하루에 네 꼭지에서 많게는 일곱 꼭지를 보도했습니다.


조선일보는 1면 톱만 3차례, 5일 연속으로 사설란을 손 의원 보도로 채웠습니다. 중앙일보, 동아일보, 한국일보도 1면과 사설을 통해 손 의원의 투기 의혹을 매일 보도했습니다. 1월 15일부터 1월 22일까지 네이버에서 ‘손혜원 의혹을’ 검색하면 무려 11,600여건이 나옵니다. 


앞서 인용한 한국기자협회 보도는 이를 두고 ‘보도 가치가 충분하다고 인정하더라도 다른 사안에 비해 전반적으로 보도가 과열됐다는 비판이 나온다’고 지적했습니다. 그에 비해 ‘손 의원이 투기했다는 구체적 물증은 어떤 언론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2. 축소, 왜곡 보도로 이어진 언론의 행태 

▲ 목포MBC의 손혜원 의원 조카 손소영씨 인터뷰 영상

출처ⓒ목포MBC 뉴스 화면 캡처

“집 세 개 합쳤을 때 1억 6천이 너무 싸길래 충동 구매했다. 이런 식으로 말씀을 하시는… 제 앞에서 기사를 내보내면서 그랬어요. 여기 앉아서 기사들을 다 올렸거든요. 그것도 참 웃겼죠.” 

왜곡 보도에는 사실을 다르게 보도하는 것뿐 아니라 반론이나 해명 등을 충분히 보도하지 않음으로 시청자들이 오해하게 유발하는 행위도 포함됩니다.


그런 면에서 ‘투기 의혹 건물’의 관련자였던 손 의원 조카 손소영씨는 SBS가 처음 보도 당시 자신의 발언을 제대로 뉴스에 반영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손씨는 ‘투기 의혹’이 불거진 가옥 3채를 자신의 돈으로 산 후 고모인 손 의원으로부터 1억 원을 증여받아 카페로 개조해 운영 중입니다. 


SBS의 보도가 편집상의 문제인지 속칭 야마(주제)를 정해 놓고 만든 고의적인 누락인지는 명확히 단정 지을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당사자의 발언을 충분히 담지 않음으로 사실 왜곡으로 이어졌습니다.

3. 현장의 목소리를 담지 못한 보도

▲ SBS ‘투기 의혹’ 보도 이후 목포MBC는 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연속으로 담아 보도했다.

출처ⓒ목포MBC 뉴스 화면 캡처

SBS의 보도 이후 목포MBC는 지역 주민들을 취재해 연속으로 보도했습니다. 물론, 목포MBC의 보도가 지역의 목소리만을 담아 한쪽 의견에 치우친 경향이 있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그러나 핵심은 다른 언론이 보도하지 못한 현장의 목소리가 유일하게 목포MBC를 통해 전달됐다는 점입니다.

‘지적하고 싶은 건 SBS보도가 목포라는 도시에서 이익 충돌이 어떻게 발생하는지에 대한 충분한 분석과 사실확인이 부족했다는 점이다.’

(
김순규  목포MBC  PD)

김순규 목포MBC PD는 ‘한 지역의 문제를 다룰 때는 역사적 맥락에서 어떤 이해관계가 얽혀있는지 다면적 분석과 사실 확인이 뒤따라야 한다’며 SBS가 복잡하게 얽힌 사건을 단순하게 구분해 보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탐사 보도가 힘든 이유가 있습니다. 사건을 정확히 보도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취재와 시간, 인력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SBS의 ‘손 의원 투기 의혹’ 보도는 단순하게 사건을 취재해 보도하면 본질을 제대로 보도하지 못하고 오히려 반감만 얻을 수 있음을 다시 보여준 셈입니다.

4. 언론사의 실수를 시민 탓으로 몰고 간 기자 

▲ SBS의 젊은빙상인연대 기자회견 기사를 보면 손혜원 의원 얼굴이 모자이크 처리됐다.

지난 1월 21일 SBS는 빙상계 성폭력 문제를 다룬 ‘젊은빙상인연대’ 기자 회견을 보도했습니다. 


최초 보도 당시 기자회견에 함께 했던 손 의원의 얼굴이 모자이크 처리된 상태로 뉴스가 송출됐습니다. 


일부 시민들은 SBS가 고의로 손 의원의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그러자 이성훈 SBS 기자는 페이스북에 ‘모자이크 처리를 한 적이 없다’며 ‘이미지를 조작하고 유포한 사람에게 법적 조치를 하겠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사실 확인 결과 이미지는 조작된 것이 아니라 실제로 SBS 내부에서 손 의원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기자는 곧바로 페이스북에 사과 글을 올렸습니다. 

5. 자유한국당 주장 검증 없이 보도한 언론 

▲ 손혜원 보도를 보면 대다수 한국 언론은 자유한국당의 주장을 검증 없이 받아썼다.

1월 21일 중앙일보는 ‘김정숙 명의 文 홍은동집, 매입자는 손혜원 前보좌관’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단독’으로 보도했습니다.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인 홍은동 빌라 매입자가 김재준 청와대 행정관이었다는 사실은 이미 조선일보가 일 년 전에 보도했던 내용입니다. 


기사 작성 전 조금 더 살펴봤다면 기자가 김 행정관이 보좌관 시절 문재인 의원실에 있다가 손혜원 의원실로 옮겼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을 겁니다. 고의로 청와대와 손 의원 사이를 강조하는 의도가 아니라면 말입니다. 


언론의 보도 행태는 자유한국당의 ‘초권력형 비리’라는 주장을 그대로 전달하기 바빴습니다. 그러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주장을 보면 김정숙 여사와 손 의원이 숙명여고 동기라는 사실 이외 사적 이익을 얻거나 청와대가 지시했다는 증거는 없었습니다. 만약 기자가 자유한국당 주장이 타당한지 검증했다면 이런 식의 보도는 줄었을지도 모릅니다. 


‘손 의원 투기 의혹’ 보도의 양상은 정치권 공방이라기보다는 한국 언론의 문제점을 그대로 드러낸 사건으로 바뀌었습니다. 이번 사태를 통해 언론사 스스로 보도에 대한 책임 의식과 취재 방식에 대해 고민해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