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국회 로비’로 무더기 입건된 어린이집연합회 간부들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 유치원, 어린이집

1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간부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입건됐다. 자신들에게 불리한 법안을 막기 위해 국회의원들에게 조직적으로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다. 지난 사립 유치원 사태에 이어 어린이집까지 비리에 연루되고 있는 형국이다.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한어총)의 국회의원들에 대한 불법 후원금 제공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한어총 관계자들을 무더기로 추가 입건하며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27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2013~2014년 한어총 국공립분과위원회 소속 시·도 분과장 17명과 당시 사무국장 2명 등 19명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정치인에 대한 로비를 구체적으로 모의하고 돈을 걷어 이사회를 통해 한어총 중앙회에 입금했다고 보고 있다. 


한어총 관련 수사가 시작된 것은 지난 10월부터였다. 당시 경찰은 2013년에 국공립분과위원장이었던 김용희 한어총 회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며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용희 회장은 과거 이사회에서 시도 분과장들과 사무국장을 모아놓고 “한어총에 불리한 법안이 발의돼있다. 법안이 통과되면 개인 어린이집은 운영하기 힘들어진다”며 정치권에 로비를 제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에는 어린이집 비리가 쏟아지며 관련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법안이 국회에 제출된 상태였다.

출처ⓒ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홈페이지 캡처

이 같은 김 회장의 제의에 시·도 분과장들은 적극적으로 동조하며 소속 분과에서 2013년 2차례에 걸쳐 돈을 모아 김 회장이 만든 통장에 입금했다. 경찰은 이와 같은 방식으로 모은 돈의 일부는 김 회장이 본인 활동비 명목으로 유용했고 나머지는 국회의원 불법 후원에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 정치권을 상대로 한 로비에 사용된 금액은 총 4천 700만 원가량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11월 13일 한어총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자금 출납 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고 12월 26일 추가 입건된 피의자들을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추가 입건은) 한어총의 정치자금법 위반 수사가 김 회장 개인에서 한어총 전반으로 확대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