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황교익의 연속 저격에 참다못한 백종원이 보인 반응

물론, 황교익은 또다시 반박 글을 올렸다.
직썰 작성일자2018.12.14. | 1,085 읽음
출처 : ⓒ연합뉴스

유명 방송인이자 더본코리아 대표인 백종원이 자신을 향한 황교익 음식평론가의 계속되는 비판에 입을 열었다. 황 평론가에 대한 유명세만 키울 뿐이라는 이유에서 “맞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그의 음식 평론에 대해 “사실상 평론 활동으로 볼 수 없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백종원 대표는 12월 14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황교익 평론가에 대해 “음식과 관련해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이다. 한 음식 프로그램 PD에게도 ‘내가 좋아하는 분’, ‘존경하는 분’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지금은 아닌 것 같다. 좋은 글을 많이 쓰는 음식 평론가인 줄 알았는데 그 펜대 방향이 내게 올 줄을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그는 황 평론가가 유튜브 개인방송이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자신을 언급하는 것과 관련해, “황 평론가는 요즘 평론가적인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다”며 “처음 설탕과 관련해서 비판했을 때는 국민 건강을 위해 저당식품의 중요성을 알린다는 차원으로 이해했지만 요즘은 자꾸 비판을 반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 평론가는 현재의 백종원은 보지 않고 예전(설탕 과다 사용 이슈를 불러일으킨) 한 방송 프로그램의 재방송만 보고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는 것. 이에 더해 백 대표는 황교익 평론가가 의혹을 제기한 골목식당의 막걸리 테스트 조작에 대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조작 의혹을 부인했다. 


설탕 과다 사용 논란과 관련해서는 “방송에서 (편집이나 그래픽 등으로) 과장된 측면이 있지만 음식에서 설탕은 조심해야 한다”며 “<집밥 백선생>에서 된장찌개를 끓일 때 설탕을 넣은 것은 시골집에서 가져온 된장이 텁텁해 설탕을 조금 쓴 것이지 편집이 잘못돼 설탕을 많이 넣은 것으로 나왔다”고 해명했다.  

출처 : ⓒ황교익 평론가 유튜브 캡처

최근 황교익 평론가는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백종원의 레시피를 버려야 한다”며 백 대표를 비판해왔다. 12월 11일 유튜브에서는 “TV에서는 MSG 넣는 장면이 안 나오지 않느냐. 그러나 백종원의 책만 봐도 MSG를 듬뿍 넣는다”, “백종원의 요리 레시피가 완성되려면 MSG 넣는 걸 보여줘야 한다. 방송 관계자에게 물어보니 녹화 때 백종원은 MSG를 다 넣는다고 하더라. 제작진의 편집 때문에 안 보이는 것”이라며 백종원 대표의 레시피와 그가 출연해 온 방송에 대해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황교익 평론가는 이데일리와 백 대표의 인터뷰 이후인 12월 14일 페이스북에 “백종원이 인터뷰를 하였다. 토를 단다”라며 반박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출처 : ⓒ황교익 평론가 페이스북 캡쳐

그는 “평론가는 개인을 대상으로 쓰는 사람이 아니다. 나는 백종원 개인에 대해 관심이 없다. 백종원 방송과 백종원 팬덤 현상에 대해 말할 뿐이다”라며 반박하면서 설탕 문제는 이전부터 지적해오던 일이며 앞으로도 꾸준히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직썰 추천기사>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다이어트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