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잘못된 정보로 김미화 공격하다 망신당한 이언주 의원

김미화씨가 현 정부의 ‘화이트리스트’라고 주장했다.

319,3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출처ⓒ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없는 사실로 방송인 김미화씨를 비난하다 되려 역공을 당했다.


12월 11일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취임 당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라고 말한 문재인 대통령이 ‘화이트리스트’의 일환으로 일부 인사에게 특혜를 줬다는 것이다. 또한, ‘블랙리스트’를 이용해 “수많은 사람들을 감옥에 보냈”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이 의원은 ‘화이트리스트’의 예로 공영방송 시사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 방송인 김제동씨, 공기업 사외이사가 된 문재인 팬 카페지기 등을 들었다. 그중 한 사람이 바로 김미화씨였다. 이 의원은 정부가 김미화씨를 ‘남북철도추진 위원장’에 앉혔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관리한 ‘블랙리스트’에 올라 진행하던 라디오에서 부당하게 하차했다고 알려졌다. 당시 해당 프로그램은 청취율 1위를 기록 중이었다.

출처ⓒ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김씨는 12월 12일 트위터로 이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다. 김씨는 “이언주 의원은 제가 정부 요직을 맡은 양 가짜 뉴스를 퍼트려놓고도 부끄럽지 않으신지요”라며 “민간단체 봉사활동과 정부 임명직 구분도 못 하십니까. 글 내리고 사과하십시오”라고 말했다.

출처ⓒ연합뉴스

이 의원이 말과 달리 김씨는 ‘남북철도추진 위원장’이 아닌 시민단체가 출범한 ‘동해북부선 연결 추진위원장’을 맡았다. 시민단체가 주도한 위원회인 만큼 정부와는 무관하다. 이에 김씨는 “이언주 의원은 가짜 뉴스 퍼트리지 마시고 사과하세요”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의원은 사과나 삭제 없이 해당 글을 그대로 게시 중이다. 다만, ‘남북철도추진 위원장’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정식명칭 : 동해북부선 연결 공동추진위원장)’이라고 추가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