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잦은 논란에도 ‘골목식당’이 꼭 필요한 이유

백종원… 당신은 대체…
직썰 작성일자2018.12.13. | 900  view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은 2018년 1월 5일 ‘거리 심폐소생 프로젝트’라는 호기로운 기치를 내걸고 첫 방송을 시작했다. 첫 반응은 시큰둥했다. 하지만 백종원의 저력은 다시 한번 빛을 발했다.


사업가로 큰 성공을 거둔 백종원은 2015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하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SBS <백종원의 3대천왕>, tvN <집밥 백선생>에 연달아 출연하면서 대중적 인지도를 끌어올렸다. 어느덧 백종원은 프로그램 타이틀에 자신의 이름을 내걸 정도의 스타가 됐다. 


백종원의 대중적 인기와 국내 최대 외식 전문 프랜차이즈 더본코리아의 대표라는 직업적 전문성은 <골목식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게 <골목식당>의 기본 골자인 만큼 다분히 논쟁적일 수밖에 없는데 그때마다 돌파구는 백종원이었다.

프로그램만 놓고 보자면 초반의 어수선한 분위기가 조보아의 합류(3월 중순)로 안정감을 띠기 시작했다. 김성주는 깔끔한 진행으로 기여했고 조보아는 ‘맛없슐랭’과 ‘서빙 천재’라는 별명을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두 사람의 활약을 지켜보는 것도 <골목식당>의 또 다른 재미로 자리 잡았다. 본래 금요일에 방송되던 <골목식당>은 수요일로 방송 시간대를 변경한 후 또 한 번 도약했다.


MBC <라디오 스타>, JTBC <한끼줍쇼> 등과 경쟁 체제를 만들었던 <골목식당>은 ‘포방터 시장’ 편을 계기로 평균 5~6%를 오가던 시청률이 8.6%(닐슨코리아 유료가구 플랫폼 기준)까지 치솟았다. 게다가 비드라마 부문 TV 화제성(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서 4주 연속 1위를 달리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2018년 최고의 예능으로 꼽은 이유다. 

“사실 우리나라는 외식업을 하기가 너무 쉽지만 어느 누구도 가르쳐주지 않습니다. 자영업을 시작할 분들에 대해 준비할 수 있는 교육이나 장치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골목식당>에 놀랄 수밖에 없는 건 이 프로그램이 일으키고 있는 사회적 파장 때문이다. 단순히 방송이 끝난 후 이슈가 되고 있다는 얘기가 아니다. 현재 <골목식당>은 요식업의 교본처럼 인식되고 있다. 장사하려면 어떤 마음가짐을 가져야 하는지 손님들을 대할 때는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하는지 메뉴 선정이나 가격 책정은 어찌해야 하는지 세세한 부분에까지 가르쳐주고 있다. 또한, 소비자에게는 ‘좋은 식당’을 판별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했다. 적어도 위생에 관해서 만큼은 국민 전부가 전문가가 됐다.

source : ⓒ연합뉴스

지난 10월 12일 백종원은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그 자리에서 그는 ‘자영업을 시작할 분들을 대상으로 교육이나 장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골목식당>의 역할이 커지고 백종원에 대한 기대와 의존이 커질수록 자영업(특히 요식업)에 대한 정부와 사회적 차원의 대안들이 절실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골목식당>의 메시지는 뚜렷하고 명징하다.

“내가 진짜 왜 미친 듯이 이러는지 알아? 돌아갈까 봐 그래. 원래대로. 이러면 돌아간다니까. 출발했으면 끝이야. 당신이 뭘 했든 무슨 잘못을 했든. 엄마에게 철없는 짓을 했든. 아직 출발도 못 하고 있는 거잖아 지금. 진심으로 마음이 나가야 되는 거야 밖으로. 과거로부터 탈출해서 나가야 되는 거야.”

물론,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식당 경영에 과도하게 개입해 자극적인 드라마를 의도한다는 지적이다. 대전-청년구단 편에서 막걸릿집 사장님과 막걸리 맛을 맞히는 장면에서 악마의 편집을 한 부분이나 홍탁집 아들의 섭외 등이 그 예다. 설령 그것이 제작진이 의도한 바가 아니라 할지라도 백종원의 역할이 어디까지인지 그 선이 명확하지 않다는 점은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

그런데도 <골목식당>의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는 적지 않다. 더구나 지난 12일 방송에서 3회에 솔루션을 받았던 공덕동 주꾸미집 사장님을 폽방터 주꾸미 형제들에게 연결시켜 준 대목은 인상적이었다. 경쟁자로만 인식했던 자영업자들 간의 연대는 흥미로웠다. 어쩌면 백종원에게 솔루션을 받았던 사장님들은 또 다른 백종원이 될지도 모른다. 2018년 한 해 동안 가장 논쟁적이었던 <골목식당>은 끊임없이 진화 중이다.

* 외부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떡볶이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