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미국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5위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

단독 기사를 통해 외교적 성과에 대해 평했다.

2,4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2018년 올해의 인물' 최종 후보 5위에 올랐다.


타임은 1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서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언론인들 ‘진실의 수호자들’과 함께 최종 후보 7위까지의 명단을 공개했다. 올해의 인물 순위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진실의 수호자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 플로리다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총기 난사 사건 이후 총기 규제 시위에 나선 청소년 활동가들에 이어 5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타임은 문 대통령을 단독으로 조명한 기사에 “한국의 지도자는 세계적인 위기를 막기 위해 외교적 도박을 감행했다”는 제목과 함께 지난 1년간 문 대통령이 이룬 외교적 성과에 대해 평했다. 


기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중재를 통해 대화를 이끌어낸 것을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은 2018년 한 해, 한미동맹은 여전히 굳건하다고 미국을 안심시키면서 북한과 신중한 대화를 추구했”고 북미가 서로를 향해 마주 달리던 기관차의 브레이크를 밟는 것을 도왔다고 평가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후 “우리는 사랑에 빠졌다”라고 말한 것을 거론하며 “문 대통령이 이끄는 외교는 1년 만에 트럼프 대통령을 ‘화염과 분노’에서 노골적인 애정으로 바뀌게 했다”고 설명했다.

출처ⓒ타임지 캡처

동시에 “그러나 가시적인 진전은 더디게 진행됐다”며 “북한은 핵·미사일 시험을 중단하고 억류 미국인들과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 유해를 돌려보냈지만, 미공개 미사일 기지가 여전히 활동 중이라는 증거가 있”으며, 이어 “북미 비핵화 협상은 여전히 위태롭고 문 대통령의 국내 지지도는 한국 경제 침체로 줄어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타임은 “그러나 한반도에는 세계적인 위기를 막았을 뿐 아니라 앞으로 나아갈 새로운 길이 있다는 인식이 있다”고 설명하면서, “일부 전문가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완성함으로써 이 길이 나타난 것이라고 하고, 일각에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밀어붙이는 전례 없는 유엔의 대북제재 덕분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명’이라는 가명을 쓰는 북한 고위 관리 출신 탈북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비핵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은 문 대통령 때문”이라는 평가를 덧붙였다. 


특히 타임은 “1년 만에 어떤 차이가 나타날 수 있는지 보라”며 “북한은 지난해 최소 미사일 20기를 발사하고 6번의 핵실험을 했지만, 올해는 실험장이 파괴되고 DMZ를 가로질러 상징적인 수송 재연결이 이뤄졌다”고 2018년 북한에서 이뤄진 변화를 높게 평가했다. 또 “김 위원장은 남한, 싱가포르, 미국 지도자와 악수했다”며 “문 대통령은 악랄한 핵무장 독재자를 추위로부터 끌어냈다"며 "적어도 현재로서는 세상은 전보다 더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올해의 인물 1위는 반체체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미얀마 로힝야족 집단 학살을 취재하다 당국에 체포돼 수감 중인 로이터통신 기자 와 론과 초 소,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독재를 비판해 기소당한 마리아 레사 등 진실을 밝히기 위해 권력에 저항하고 폭력에 맞선 언론인들 ‘진실의 수호자들’ 에게 돌아갔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