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57분만에 종결됐던 장자연 주거지 압수수색

또 드러난 ‘故 장자연 사건’ 부실수사

5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9년 만에 재개된 故 장자연 사건 재수사 과정에선 과거 2009년 수사 당시의 부실수사 정황이 속속 드러났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대체 그 부실수사의 배경이 무엇이냐에 대한 의혹이 치솟고 있다. 

출처ⓒ여성신문

10월 29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09년 수사를 가리켜 "그 당시 수사 기관이 마치 명운을 걸고 (수사를) 할 것처럼 했었는데 그런 어떤 외양에 비춰봤을 때는 납득하기 어려운 부실 수사"였다며 "뭔가 좀 이상한 배경이 있"을 것이란 의혹을 내비쳤다.


장자연 사건 수사에 대한 외압, 감싸주기 의혹은 2009년 이후 꾸준히 제기돼 왔다. 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등 여성단체연합은 2009년 수사 당해년도 이래로 2011년 3월을 거쳐 2018년 1월에도 시위를 벌여 장자연 사건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해 왔다.

2011년 당시 한국 여성단체연합의 장자연 추모 시위

출처ⓒ뉴시스

2018년 2월엔 재수사와 관련한 청와대 청원이 등장하며 사건이 본격적으로 재공론화됐고 마침내 시작된 재수사 과정에선 우려했던 부실수사의 구체적인 정황이 드러나고 있는 것. 아직 그것이 누군가의 외압으로 인한 부실수사였는지 확실히 못박히지 않았지만, 박 의원의 말대로 "좀 이상한 배경"이 있을 것이란 강한 의심이 드는 것을 부정할 순 없다.

특히, 지난 10월 12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보았듯 장자연 씨와 30차례 이상 통화한 것으로 드러난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경우 검찰이 통화 사실은 인지했음에도 불구 추가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고의적인 사건 은폐"(12일 국정감사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발언) 의혹의 핵심 논점으로 부상했다.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에 관한 최근 뉴스 보도

출처ⓒMBC

10월 28일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중간발표는 새로운 부실수사 정황을 보여줬다. YTN 보도에 따르면 2009년 수사 당시 경찰은 장자연 씨의 주거지 및 차량을 압수수색하면서 단 57분의 시간만을 사용했다. 또한 침실을 제외한 별도의 옷방, 심지어 장 씨가 소지하던 가방, 자필 메모, 수첩, 명함 등까지 수색에서 누락됐다.


압수물은 컴퓨터 본체 1대, 휴대전화 3대, 메모리칩 3점, 다이어리 1권, 메모장 1권, 스케치북 1권으로 제한적이었고, 이마저도 휴대폰 통화기록 일부는 수사 대상에서 누락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박주민 의원이 제기한 대로 압수수색 범위는 "'변사자 장자연의 집" 등 총 9곳이었음에도 불구 경찰의 수색 범위는 침실 한 곳으로 제한됐다. 법원의 압수수색 영장이 통상적으로도 특정 방 등 주거지 내 제한된 공간으로 재특정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는 비상식적인 수색 행위였다.


동아일보는 29일 관련 보도에서 판사 출신 익명의 변호사를 인터뷰해 "특별히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면 침실만 압수수색 하는 경우는 없다", "경찰이 형식적으로 압수수색을 했다는 점만 보여주려 한 것"이라는 답변을 얻기도 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처ⓒ연합뉴스

CBS 라디오에 출연한 박주민 의원도 "장씨의 집 전체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고도 옷방과 가방은 아예 수색조차 하지 않았다는 건 좀처럼 납득하기 어렵다"며 "조사단이 수사기관의 부실 수사의혹을 끝까지 파헤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