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 흥행은 ‘국뽕’ 때문일까?

그게 전부는 아니다.

6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 평론가는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만 성공한 이유를 ‘국뽕’ 때문이라 설명했다.

“’윤식당’에 이어 ‘국뽕’이 작동했다. (...) 한국식 중국요리에 본고장의 중국인들이 ‘하오츠’를 연발하며 ‘엄지척’을 드는 모습이 시청자를 뿌듯하게 했다. 결국. ‘윤식당’과 비슷한 구도가 된 것이다.”

-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만 통한 이유

정말 ‘국뽕’이 작동했기 때문일까?


우선, 팩트부터 확인해 보자. 실제로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은 흥행 중이다. 첫 회 시청률 3.778%로 힘찬 스타트를 끊은 후 5회에서 5.359%로 최고점을 찍었다.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은 꾸준히 4%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케이블 방송에서는 상당한 수치다. 


위 평론가가 중국편만 성공했다고 강조한 건 시즌1인 태국편이 실패했기 때문이다. 사실이다. <현지에서 먹힐까?> 태국편은 첫회 1.853%로 시작해 최고 시청률은 고작 1.881%(7회)에 그쳤다. 이 수치만 놓고 단순 비교하게 되면 중국편은 성공했고 태국편은 실패했다고 결론 내리게 된다. 그리고 그 이유를 찾게 되는데, 태국에서 태국 음식을 팔았을 때와 달리 중국에서 사실상 한국 음식인 자장면을 팔았을 때 비로소 ‘국뽕’이 피어올랐다는 생각에 도달하게 된 것 같다.

일견 타당하다. 하지만 그게 전부는 아니다. 태국편은 화요일 23시를 배정받았는데 그 시간대에 높은 시청률을 기대하는 건 어려운 일이다. 반면, 중국편은 토요일 18시라는 프라임 시간대를 부여받았다. 태국편과 중국편은 출발부터 달랐다.


물론, 자장면의 힘이 없었던 건 아니다. 그런데 그게 전부였을까? 그 자장면을 누가 만드느냐는 질문을 빠뜨리면 곤란하다.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이 지금과 같은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었던 건 이연복 셰프의 공도 있다고 본다. 그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등을 통해 꾸준하게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항상 그걸 알아야 해. 업주들이 재료비를 조금이라도 아끼려고 막 그러는데, 백날 그렇게 눈 가리고 아웅 하면서 아끼려 해도 소비자들은 그걸 알아.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은 이연복 셰프의 이야기를 끄집어냈다. 그가 지금껏 어떻게 장사를 해왔는지, 또 성공에 이르게 된 비결이 무엇인지 꼼꼼하게 들여다본다. 실제로 이연복 셰프가 직접 장사를 하는 모습을 통해서 말이다.


그는 매일 신선한 재료를 준비하는 것부터 시작했다. 아침마다 현지의 시장에서 장을 보는 수고를 들였고 그렇게 구입한 최상의 식재료들을 손수 손질했다. 그는 그것이야말로 ‘장사의 기본’이라 강조했다. 또, 야심 차게 준비했던 멘보샤의 판매가 저조해 새우의 수분 때문에 빵이 젖어버리자 과감히 멘보샤를 버리는 선택을 한다. “매출보다는 먹는 사람이 걱정이니까.” 그의 철학은 단호했다.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의 성공은 이연복 셰프의 역량과 인품, 그리고 여러 복합적인 요인이 결합된 결과라고 생각한다. 그 요인들이란 맨땅에 헤딩을 했던 태국편과 달리 중국편은 기존 시청자들을 흡수한 상태였고 유리한 방송 시간대를 확보했으며 대중에게 친근한 자장면을 전면에 내세웠다는 점 등이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