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자유한국당 의원이 "쪼잔하다"고 비난받은 사연

“심재철, 쪼잔하게 3만 원 자료 들고 왔다”

4,2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출처ⓒ민중의소리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비공개 정부 예산 자료를 무단으로 유출한 것에 대한 정부·여당과 야당의 공방이 치열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심재철 의원에게 “쪼잔하게 3만 원 자료도 들고 왔다”며 공격을 이어나갔다.


앞서 10월 2일 대정부질문에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청와대 업무추진비를 두고 치열한 설전을 펼쳤다. 


심 의원은 비공개 정부 예산 자료를 무단으로 접근·유출한 사실에 대해 “국민 세금인 예산이 어떻게 쓰이는지 살펴보는 것은 국회의원의 당연한 책무”라 말했다. 반면, 김동연 부총리는 “해당 정보는 기획재정부에서도 극히 일부만 보는 것이다. 자료에도 감사관실용이라는 경고가 있기에 적절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출처ⓒ연합뉴스

두 사람은 이어 청와대 관계자들이 사용한 업무추진비의 사용이 적절한지, 출처가 어딘지에 대한 공방도 이어나갔다. 심재철 의원은 청와대가 밤 11시 이후나 주말에 술집(이자카야) 등에서 사용한 업무추진비는 부적절하다고 공격했고 김동연 부총리는 “이자카야나 펍이라고 사용처가 나온 것을 전수조사해봤더니 모두 밥집이었다”고 반박했다. 


정부여당과 야당의 공방은 대정부질문 이후에도 계속됐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KBS 1TV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국회는, 국정감사라는 것은 모든 법률에 의해서, 규정과 지침에 의해서 국민의 혈세가 올바르게 쓰였는지 감시하는 곳”이라며 심재철 의원 편을 들었다. 그러면서 “11시 넘어 야근하면 편의점 삼각김밥 사 먹으면 돼”라고 발언했다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의견은 달랐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은 3일 논평을 통해 “심재철 의원이 대정부질문에서 새로운 내용을 폭로하겠다고 으름장을 놨지만 이미 언론에 흘린 내용의 재판이었다”며 “김동연 부총리의 압승으로 끝난 싱거운 경기였다. 심재철 의원은 빨리 자료를 반납하고 기재위를 사임하는 것만이 불필요한 소동을 일으킨 것에 사죄하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출처ⓒ연합뉴스

또한,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심재철 의원이) 어떤 경로로 그 범죄를 저질렀는지 현장 재연하는 것 같았으며 명확한 불법행위”라며 “심재철 의원은 5선 의원이 맞나 싶을 정도로 쪼잔하게 3만 원짜리(업무추진비 자료)까지 들고 왔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측은 “업무추진비가 국민의 세금으로 쓰이는 만큼 국민 세금은 정말 쩨쩨하고 쪼잔하게 들여다봐야 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박근혜, 이명박 정부의 업무추진비까지 다 공개하고 잘못 쓴 것에 대해서는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