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종편 방송이 대놓고 삼성을 홍보하는 방법

저녁 뉴스 메인으로 버젓이 보도했다.
직썰 작성일자2018.08.20. | 23,358  view

지난 8월 10일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을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삼성전자의 신상품 발표 당일, TV조선, 채널A, MBN은 이 소식을 저녁 종합뉴스에서 대대적으로 보도합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의 모니터 보고서를 보면 7개 방송사 중 8월 10일 저녁 뉴스로 ‘갤럭시 노트9’을 다룬 곳은 TV조선, 채널A, MBN뿐이었습니다.

각 보도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9’과 ‘S펜’이라는 상품명을 반복해서 언급하고 제품의 장점을 강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기자들은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원격 사진 촬영 기능을 설명하면서 직접 시연까지 했습니다. 제품의 홍보 같다는 느낌을 지우기 힘든 보도입니다.

장점만 말하는 동일 인터뷰 보도한 3사

8월 10일 뉴스에서 동일 인물 인터뷰 인용한 TV조선 <뉴스9>, 채널A <뉴스A>, MBN <뉴스8>

source : 민주언론시민연합

TV조선, 채널A, MBN은 각자의 (갤럭시 노트9) 뉴스에서 동일한 인터뷰를 똑같이 보도하는 진풍경도 보여줬습니다.


TV조선에는 폭스비즈니스의 수잔 리와 제릭스위츨랜드의 파스칼 기자의 인터뷰가 나옵니다. 


수잔 리는 MBN의 뉴스에도 나옵니다. 파스칼 기자의 인터뷰는 채널A에 다시 ‘스위스 언론인 포스칼’이름으로 등장합니다. 3사가 동일한 장소에서 동일한 인물과 했던 인터뷰를 똑같이 인용한 것입니다. 


취재 현장이 같기에 인터뷰 내용도 중복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상품에 대한 장점만 말하는 기자의 인터뷰를 동일하게 인용했다는 점은 문제일 수 있습니다. 왜 3사 중 아무도 갤럭시 노트9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인터뷰를 하지 않았고, 보도하지 않았는지 의문입니다.

보도자료를 베낀 듯 말하는 기자들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 9’ 보도자료 (좌) TV조선‧채널A‧MBN이 보도한 기능 설명 (우)

삼성 뉴스룸에는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9’ 전격 공개"라는 제목으로 S펜의 장점을 설명하는 보도자료가 실렸습니다.


여기에는 “카메라, 동영상, 갤러리 등을 원격으로 제어하고 프레젠테이션 중 슬라이드를 넘기는 것도 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데요. TV조선, 채널A, MBN의 뉴스에선 마치 삼성전자의 이 보도자료를 베낀 듯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9과 S펜의 장점을 상세하게 설명했습니다. 


IT 리뷰를 하는 1인 미디어나 유튜버도 이런 식으로 장점만을, 특히 자사 보도자료가 강조한 장점만을 나열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이들 3사는 "셀카를 찍거나" "프레젠티션에도" "반경 10미터" 등 보도자료에 나온 표현까지 그대로 담아 보도했습니다.

방송심의규정을 위반한 3사

8월 10일 TV조선‧채널A‧MBN이 보도한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9’ 보도는 방송심의규정을 위반했다.

‘방송심의규정 제46조(광고효과)’를 보면 "상품 등 또는 이와 관련되는 명칭·상표·로고·슬로건·디자인 등을 과도하게 부각하거나 반복적으로 노출하는 내용"을 광고 효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갤럭시 노트9’의 상품명을 반복해서 보도한 TV조선, 채널A, MBN의 기사가 여기에 딱 들어맞습니다. 특정 상품을 과도하게 노출시킴으로 삼성전자는 광고 효과를 톡톡히 본 셈입니다. 


방송심의규정을 보면 "상품 등의 기능을 시현하는 장면 또는 이를 이용하는 장면을 과도하게 부각하거나 구체적으로 소개하는 내용"을 방송해서도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세 언론사의 뉴스에선 기자들이 직접 S펜의 기능을 설명하고 시연까지 했습니다. 


현재까지, 8월 10일 <민주언론시민연합>의 방송 모니터 보고서에 나온 방송 이외 다른 언론사들도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 9의 출시와 연관된 뉴스를 연속해서 보도하고 있습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라면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