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이것' 때문에 삼나무 수천 그루 베어버린 제주도

“원희룡 지사님, 비자림 공사 백지화해주세요.”

231,1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제주공항에서 섬 동쪽 성산 일출봉 쪽으로 이동할 땐 탁 트인 바다를 보면서 해안도로를 타거나 오름 군락을 지나는 중산간 도로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차를 타고 공항에서 30분 정도 달리면 국토해양부가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된 비자림로를 만날 수 있습니다. 


비자림로는 번영로의 아스팔트 도로를 타고 오다 삼나무 숲길을 만나는 추억을 선사하는 아름다운 도로입니다. 그런데 이 비자림로 주변의 나무가 지난 8월 2일부터 무참하게 잘려나가고 있습니다. 도로를 넓힌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제주도는 관광객 증가와 교통 편의를 위해 도로 확장은 불가피하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제주에 사는 필자가 느끼기엔 비자림로의 교통량은 정체가 될 정도로 복잡하지는 않습니다. 


물론, 예외가 있긴 합니다. 4월 중순에서 5월까지, 비자림로 주변에는 고사리를 꺾기 위해 불법 주차하는 차들이 즐비합니다. 그렇다 보니 비자림로를 지나가는 차량을 이들을 피해 속도를 줄이면서 이동하게 됩니다. 간혹 길을 잘못 들어 함부로 불법 유턴을 하거나 주위를 살피지 않고 나오다가 사고가 나 정체가 되기도 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제주도정이 무리하게 비자림로를 확장하는 이유는 제2공항 때문입니다. 대천동 사거리에서 송당을 거쳐 구좌읍 - 성산 - 제2공항으로 가는 길의 시작이 비자림로입니다. 또한, 비자림로에서 수산 쪽으로 빠지면 곧바로 성산 제2공항으로도 갈 수 있습니다.


일부 도민들은 지금도 위치, 추진 과정 등을 문제 삼아 제주 제2공항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는 8월 9일 성명을 내고 “한 번 파괴된 자연환경과 경관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는 오랜 교훈을 잊지 말고 부디 사업을 백지화해주길 바란다”며 원희룡 도정에 요구했습니다.

출처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전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 성산읍을 찾아 제2공항 문제에 대해 소통에 더욱 앞장설 테니 걱정하지 말아 달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선거가 끝난 지 두 달 만에 제2공항을 위한 개발을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8월 9일 제주도는 비자림로 확장공사 일시 중단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박순흡 도 도시건설과 도로계획담당은 “삼나무 훼손이 불가피한 부분이 있지만, 군락지 전체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10년간 이어진 지역 주민의 숙원사업인 만큼 사업의 진행과 최선의 대안 등에 대해 다각도로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도민들은 이번 결정이 반대 여론 때문에 취해진 임시 조치가 아닐까 여전히 걱정하고 있습니다. 


누구를 위해 나무를 베고, 도로를 넓혀야 하는지, 원희룡 도지사는 스스로 고민하고 제주도민에게 해법을 구했으면 합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