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분향소까지 찾아가 고인 능욕한 극우단체

"(쌍용차 정리해고자) XX팔이 꺼져라!"

20,8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6월 27일 또 한 명의 쌍용자동차 노동자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로써 2009년 쌍용자동차의 집단정리해고 사태 이후 사망한 노동자는 30명이 됐습니다. 모두 해고 반대 집회를 했다는 이유로 폭력적인 진압을 당했고 손해배상 청구와 가압류에 시달리다 목숨을 내던졌습니다.


7월 3일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및 쌍용차 범대위 조합원들은 “정리해고가 국가폭력인 동시에 사법 살인”이라며 “(30번째 희생자인) 故 김주중 조합원의 명예회복을 촉구한다”라며 대한문 앞에 분향소를 설치했습니다. 


그러나 분향소를 설치한 7월 3일 오전부터 대한문 앞에는 극우단체의 모욕적인 욕설과 폭언, 폭력 행위가 이어졌습니다. 


분향소까지 찾아와 행패를 부린 사람들은 태극기행동국민운동본부 소속으로 대한문 앞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주장하는 농성을 펼치던 중이었습니다.

극우단체는 분향소를 방해하려는 목적으로 고음의 스피커로 군가를 틀어 놓거나 “시체 팔이 꺼져라”, “쌍용노조 꺼져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분향소 주변을 맴돌았습니다. 이 때문에 분향소를 설치한 노조 측과 방문객은 꼼짝없이 제자리에 묶여 식사도 하지 못하고 화장실도 갈 수 없었습니다.


극우단체의 폭언과 폭력은 주말에도 이어졌습니다. 극우집회 참가자들은 분향소 주변에서 “빨갱이 XX”, “여기게 너네 집이냐”고 고성을 지르거나 분향소를 발로 차는 등 폭력을 행사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그저 극우단체 회원들이 넘어오지 못하게만 막을 뿐 폭력과 폭언을 가하는 극우단체 회원들을 체포하거나 제지하지 않았습니다.

7월 3일부터 4일 오전까지 극우단체 회원들의 직접적인 폭력의 피해자가 다수 발생했습니다. 이 가운데 피해가 큰 5명의 피해자는 고소 의사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표창원 의원도 분향소를 찾았다가 이들에게 멱살을 잡히는 등 폭행을 당했습니다.


7월 12일 시민단체와 민변, 쌍용자동차 노조는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대한문 앞 분향소에 대한 범죄 행위자에 대한 고소, 고발과 함께 경찰의 방관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공권력감시대응팀 랑희 활동가는 “극우집회 참가자들이 대한문에 먼저 집회 신고를 했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그들이 원래 하고자 했던 권리이지, 다른 사람의 권리를 파괴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 것은 아니다”라며 “경찰이 분명하게 이런 사실을 알려주고 경고하지 않았기에 열흘째 극우단체의 폭언과 폭력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대 시위자들은 그들의 견해를 공유하지 않는 사람들의 활동을 방해할 수는 없다. 강조되어야 할 것은 반대시위가 조직되는 경우에 주된 행사의 방해를 예방할 국가의 의무이다.


- 평화적 집회의 자유에 관한 지침

나와 다른 목소리를 낸다고 해서 타인을 폭행하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민주주의사회의 가장 기본 덕목은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 존중하는 태도를 견지하는 게 아닐까요?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