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학살자 증거비'로 바뀐 전두환 공덕비

"범죄자 뜻을 후세에 전할 수 없다."
프로필 사진
직썰 작성일자2018.05.18. | 65,639 읽음

호국로 기념비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친필이 새겨진 ‘호국로 기념비’가 ‘학살자 전두환 죄악 증거비’라는 문구로 가려졌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경기도 포천의 한 시민단체가 전두환 공덕비로 불리는 호국로 기념비를 천으로 가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와 민중당 당원 등 10여 명은 국도 43호선 축석고개 입구에 있는 호국로 기념비 앞에 모여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가 '호국로 기념비' 철거를 요구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호국로 기념비는 1987년 세워졌다. 이 비석에는 전 전 대통령의 친필 글씨로 ‘호국로(護國路)’라는 한자가 새겨져 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참가자들은 5m 높이의 비석을 흰 천으로 덮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흰 천에는 ‘학살자 전두환 죄악 증거비’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참가자들은 “비석에 전두환이 호국로라는 명칭을 새겼는데, 전두환은 호국이라는 말을 할 자격이 없는 헌정 질서 파괴자"라며 "단순히 흉물스러운 돌덩어리 하나 없애는 게 아닌, 학살 범죄자 전두환에 대한 분노를 표현하고, 민주주의를 위해 피 흘린 애국자의 정신을 계승하고자 하는 다짐이다"라며 퍼포먼스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현재 이 비석은 관리 주체가 모호하며 포천시와 국토교통부, 국방부에서도 서로 떠넘기기만 하고 있다”면서 “철거해도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다”고 기념비 철거를 촉구했다.


호국로 기념비 아래에는 비석이 세워진 경위를 설명하는 녹색 현판이 있다. 이 현판에 새겨진 전 전 대통령 찬양 문구는 포천 시민들의 공분을 샀다. 현판에는 “개국 이래 수많은 외침으로부터 굳건히 나라를 지켜온 선열들의 거룩한 얼이 깃든 이 길은 전두환 대통령 각하의 분부로 건설부와 국방부가 시행한 공사로써 '호국로'라 명명하시고 글씨를 써주셨으므로 이 뜻을 후세에 길이 전한다"고 새겨져 있다.


한편 지난 14일 포천진보시민네트워크는 호국로 기념비 앞에서 “전두환은 군사반란과 내란의 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범죄자이고 재임 시절 저지른 범죄만 하더라도 헤아릴 수가 없다”며 “불법 조성한 재산도 환수하지 못했고 그동안의 범죄행위에 대해서 진정한 반성과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며 기념비 철거를 주장했다.


▶관련 기사 : '전두환 공덕비' 철거 요구하는 포천 시민들 

<직썰 추천기사>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피식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