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안철수 키즈’ 강연재는 왜 자유한국당 후보가 됐나

이미 포털사이트 프로필에서 국민의당 경력을 삭제했다.

37,4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5월 14일 자유한국당 여의도 당사에서는 영입인사 환영식이 열렸습니다. 영입인사는 강연재 법무법인 나우리 변호사였습니다.


강 변호사가 낯익은 분도 많을 겁니다. 그는 2016년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후보로 서울 강동을 선거에 출마했고, 19대 대선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중앙선거대책본부 TV토론 부단장을 맡았습니다. 


안철수계 인물이었던 강 변호사는 2017년 7월 국민의당을 탈당했습니다. 이후 2018년 1월 홍준표 대표의 법률특보를 맡으며 자유한국당으로 넘어왔습니다. 


‘안철수 키즈’였던 인물이 색깔이 다른 보수 정당으로 영입됐습니다. 참고로 국민의당은 중도 성향을 지향했던 정당입니다.  


그렇다면 중도 성향이던 강 변호사는 왜 자유한국당으로 둥지를 옮긴 걸까요? 정치인 강연재의 변신을 짚어보겠습니다.

‘안철수 키즈’ 강연재 vs ‘박근혜 키즈’ 이준석

사실 정치인이 정당을 옮기는 건 그리 낯선 모습이 아닙니다. 그런데도 강 변호사의 영입이 이슈가 된 이유는 국회의원 보궐선거 때문입니다.


홍준표 대표는 강 변호사의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노원병 후보가 강연재 변호사로 확정되면서 6·13 선거의 퍼즐이 끝났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바른미래당 노원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는 ‘박근혜 키즈’라고 불렸던 이준석 예비후보가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의도적으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지역구였던 노원병에 ‘안철수 키즈’ 강 변호사를 전략 공천한 셈입니다. 


‘친안철수’ 성향의 강연재 변호사는 자유한국당으로, 박근혜와 함께했던 이준석 후보는 바른 미래당으로 출마하면서 서로의 정당 인생이 뒤바뀐 것입니다.

강연재 프로필에서 사라진 정당 경력

네이버에서 강 변호사의 프로필을 검색해봤습니다. 어쩐 일인지 이전 국민의당 활동 이력이 삭제돼 있었습니다. 강 변호사는 2012년 국민의당 청년당 대변인을 맡았고 청년당 비례대표 후보 1번이었습니다.


강 변호사의 청년당 활동은 언론에도 다수 소개될 정도로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또한, 안철수 청춘콘서트 중심인물이라는 점에서 ‘안철수 키즈’라는 말도 들었습니다. (관련 기사: 강연재 청년당 대변인, “청년자립! 청년단결!”


강 변호사는 안철수를 따라 새정치민주연합에서 국민의당으로 당적을 옮겼습니다. 국민의당 입당 후에는 부대변인을 맡았고 19대 총선에서는 강동을 후보로 기호 3번을 달고 출마도 했습니다. 


이 정도의 경력이면 그 누가 봐도 정치인, 정당인으로 불려도 손색이 없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강연재 변호사의 프로필에는 정당과 정치 경력을 모두 제외했습니다. (네이버 프로필은 당사자가 원하면 수정과 삭제가 가능합니다.) 


‘안철수 키즈’로 불리던 과거의 활동을 감추고 싶었던 걸까요?

강연재는 왜? 

안철수가 고대하고 고대하던 대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던 그때가 다시 떠오르네요. 당시 안철수가 내건 슬로건이 ‘미래는 이미 우리 곁에 와 있습니다’였죠? 저는 이 문구가 참 마음에 들었어요. 우리 사회에, 정치판에 희망으로 가득 찬 새로운 미래가 태풍처럼 밀려올 것만 같은 떨림이랄까.


- 강연재, <안철수는 왜?>, 23쪽

강 변호사는 <안철수는 왜?>라는 책에 공저로 참여한 적이 있습니다. 책 본문에서 강 변호사는 정치인 안철수가 강조하던 ‘미래’, ‘새정치’에 대한 떨림을 얘기했습니다. 그랬던 강 변호사는 2017년 ‘새정치는 없다’며 국민의당을 탈당했습니다.


아무리 이권에 의해 움직이는 게 정치인이라지만 이런 변신은 여전히 많은 국민을 당황스럽게 합니다. 소위 ‘보스 정치인’은 항상 걸출한 젊은 청년이나 인재를 영입하려고 합니다. 정치인의 역량을 보여주는 동시에 새로운 정치를 보여줄 수 있다는 기대감을 유권자에게 심어주려는 선거 전략입니다. 


하지만 ‘새정치’, ‘새인물’이란 평가를 받으면 정치권에 뛰어든 대부분의 인재는 시간이 흘러 구태 정치인의 행동을 답습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강 변호사의 행보는 어떨까요? 이번 서울 노원병 보권선거 결과에 관심이 가는 이유입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