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여자 아이돌이 읽으면 큰일나는 ‘82년생 김지영’

그 남자들에게 이 책을 들키면 안 된다!
직썰 작성일자2018.03.20. | 302,231  view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은 최근 베스트 셀러 도서 <82년생 김지영>을 언급했다가 황당한 일을 치렀다. 아이린은 지난 18일 레드벨벳 팬 미팅에서 “최근 읽은 책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고 ‘82년생 김지영’과 ‘별일 아닌 것들로 별일이 됐던 어느 밤’을 읽었다고 답했다.

ⓒ중앙일보 포토DB

두 도서 중 ‘82년생 김지영’은 가상의 인물 김지영 씨를 주인공으로 여성들이 일상에서 겪는 차별과 폭력에 대해 다룬 책. 대중에겐 페미니즘 도서로 잘 알려져 있다. 아이린은 딱히 책에 대한 코멘트를 붙이지 않았지만, 일부 남성 팬들은 아이린이 (페미니즘 도서인)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는 사실조차 문제 삼았다.


아이린을 비난하는 팬들은 82년생 김지영을 읽은 아이린이 페미니스트일 것이며, 공인인 아이돌 가수가 페미니스트라는 사실은 비난받아 마땅할 일이라고 주장한다.


분노한 남팬들 중 일부는 소장 중인 아이린의 사진을 지우거나 포토 카드를 훼손하는 등 과격한 탈덕 인증까지 하는 중. 인터넷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에는 아이린의 사진을 자르거나 불태우는 인증샷까지 올라왔다.

아이린의 사진을 불태우는 (자칭) 탈덕 인증샷. 이 사진은 해외 언론에까지 진출했다. ⓒSNS 갈무리

단순히 책을 읽었다는 사실로 “아이린은 페미니스트다”라고 확정하는 일도 그렇지만, 아이린이 진짜 페미니스트더라도 아이린을 비난하고 공격하는 게 정당한 일은 아니다. (놀랍게도 페미니즘은 공인의 결격사유가 아니다!)


여성 아이돌을 둘러싼 페미니스트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엔 에이핑크의 멤버 손나은이 개인 SNS 계정에 올린 사진 한 장으로 곤혹을 치렀다.


당시 손나은은 “GIRLS CAN DO ANY-THING”라는 문구가 적힌 폰 케이스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이 문구가 여성에 대한 사회적 편견에 도전하는 내용이라는 점에서 페미니스트 논란이 일었다. 지금 아이린이 겪는 일과 마찬가지로 페미니스트에 대한 공격이 손나은에게 쏟아졌고, 손나은은 결국 사진을 삭제하고 “폰 케이스는 협찬받은 것”이란 해명까지 내놨다.

문제의 폰 케이스는 이것이었다. ⓒ당시 손나은 SNS 계정에 올라온 사진

혹시 ‘여성에 대한 사회적 편견에 도전하는 문구가 왜 문제지…?’ 라는 생각이 든다면 정답이다. 여성 아이돌을 둘러싼 페미니스트 논란은 그 내용에 상관없이 조건반사적으로 일어나는 경향이 있다. 여성 아이돌이 조금이라도 페미니즘과 관련 있어 보이면, 여지없이 비난이 쏟아진다.


정도 이상의 비난도 비난이지만, 이런 비난은 여성 아이돌 및 팬덤에 ‘페미니즘은 죄악’이라는 낙인을 씌우는 효과가 있다는 점에서 더 문제적이다.


특히 도서 <82년생 김지영>은 여성 아이돌 페미니즘 논란에서 일종의 버튼과 같다. 아이린뿐 아니라 소녀시대 수영, AOA 유나도 똑같은 논란을 겪었다.


소녀시대 수영의 경우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했다가 비난을 받았다. 수영은 지난 1월 12일 메이크어스 딩고에서 방영된 리얼리티 프로그램 ‘90년생 최수영’에서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영감을 받아 프로그램 제목을 지었다고 밝혔다.

<82년생 김지영>을 언급하는 수영 ⓒ딩고

수영은 “그 책을 읽고 아무 일도 아니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여자라는 이유로 불평등하게 받아왔던 것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도 말했는데, 이러한 발언이 일부 남자 팬들의 심기를 건드렸다. 프로그램 방영 이후 수영은 한동안 SNS상에서 “꼴페미”라는 조롱과 공격에 시달려야 했다.


AOA 유나의 경우 손나은 때와 양상이 비슷했다. 유나는 지난 2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읽고 있는 책들의 사진을 업로드 했는데, 여기에 <82년생 김지영>이 포함돼 있었다. 유나 또한 이 사진 속 책 때문에 (버튼이 눌린) 일부 팬들에게 빈축을 샀다. 유나가 올린 사진의 댓글엔 “페밍아웃이냐” “탈덕한다”는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일련의 사건들을 살펴보면 <82년생 김지영>이란 책이 거의 금서에 가깝게 보여지고 있는 듯하다.


이 책은 정말 그 정도로 극악무도한, 읽지 말아야 할 책인 걸까?


그렇지는 않아 보인다. 사람에 따라 내용에 대한 의견은 당연히 다를 테고, 비판 또한 있을 수 있지만 읽지 말아야 할 금서 취급을 당할 필요는 없다. (남성 비하적 내용도 아니다) 이 책은 2017년 대형 서점들의 베스트 셀러였으며 문재인 대통령, 박원순 시장도 이 책을 읽고 언급한 적이 있다. 그만큼 대중적이며 문제의식 면에서 많은 공감을 샀다는 뜻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2월 20일 서울시 주거보육정책안을 발표하면서 “82년생 김지영을 돕겠다”고 언급했고, 문재인 대통령 또한 <82년생 김지영>을 선물 받고 “잘 읽었다” 대답했다고 알려져 있다. (참고로 문 대통령에게 감히 이 책을 선물한 사람은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다)

아이린과 수영 입장에선 황당할 일이다.

<82년생 김지영>을 언급한 정치인들은 아이린, 유나, 수영처럼 비난을 받지 않았다. 일각에선 일부 남성들의 분노가 여성 아이돌에게 특히 비상식적으로 적용되는 점을 문제 삼기도 한다. 여성 아이돌이 페미니즘을 접하거나 주장하는 일을 허용하지 못하겠다는 심리 또한 결국 여성에게 발언권을 주지 않으려는 여성혐오의 일종이라는 얘기다.


여성학자 이나영 중앙대학교 교수는 자신의 SNS에서 한 남성 팬에 의해 조각난 아이린의 사진을 두고 “역사 이래 가장 오래된 혐오, 미소지니의 현장”이라 말했다.

한 남성 팬은 아이린의 사진을 조각내 인증했다. ⓒSNS 갈무리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박나래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