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국내 방송이 외면한 패럴림픽 ‘유쾌한 정숙씨’가 있다

패럴림픽 개최국임에도 TV 중계 시간이 너무 적다.

165,0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패럴림픽 공식 유튜브 채널(Paralympic Games)에서 중계되는 한국 휠체어컬링 경기. 한국 선수가 선전하자 채팅창에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졌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진행되는 지난 11일 TV를 켠 시민들은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모처럼 휴일이라 패럴림픽 경기를 보려고 해도 방송사에서 중계방송을 해주지 않아 TV에서 볼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결국, 시민들은 유튜브를 경기를 시청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패럴림픽 공식 채널은 별도의 해설을 해주지 않아 답답하기도 했습니다. (관련 사: “우리가 개최국인데 TV에서 못 봐” 유튜브로 몰린 패럴림픽 응원전)


이에 일부 시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패럴림픽 중계를 요청하는 청원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평창올림픽은 대성황으로 잘 치렀습니다. 3사 방송국에서 똑같은 종목을 방송중계를 하는 거 봤습니다. 덕분에 재밌게 방송하는 채널을 골라 보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패럴림픽은 대한민국이 출전하는 종목도 보기 힘듭니다. 그저 인터넷 기사만으로 경기내용을 알 수 있었습니다. 과연 개최국이 맡는지 의심할 정도로 충격이었습니다. (중략) 진정 개최국 방송사들이 이래도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장애인도 대한민국 사람입니다. 비싼 수신료도 납부하는 사람으로서 패럴림픽 대회를 볼 수 있게 청원 드립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글)

국내 방송 18시간, 해외 방송 100시간

▲ 국내 지상파 3사와 해외 방송사의 평창패럴림픽 중계시간 ⓒ스포츠조선

일부 시민들의 지적처럼 국내 지상파 방송과 해외 방송사들의 패럴림픽 중계 시간은 적게는 2배에서 많게는 5배 이상 차이가 납니다.


미국 NBC는 평창패럴림픽 중 경기 중계에 총 94시간을 편성했습니다. 영국 채널4와 프랑스 TV는 올림픽 주관 방송사가 아님에도 100시간을 편성했습니다.


이에 반해 KBS는 18시간 20분, MBC는 17시간 55분, SBS는 17시간 46분을 편성했습니다. 일본 NHK 64시간, 독일 ZDF 및 ARD 60시간, 중국 CCTV 40시간에 반도 못 미칩니다.


그나마 있는 지상파의 하이라이트 프로그램도 자정이나 새벽에 편성돼 있어 TV로는 도저히 패럴림픽을 보기 어렵습니다.

신의현 선수 “중계시간을 늘려주세요”

▲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5㎞ 신의현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오마이뉴스 이희훈

“예전보다 국민의 관심이 점점 커지고 있지만, 방송 중계시간이 적어 아쉽다. (중계방송이 많이 돼) 평창 패럴림픽이 장애인체육에 관한 국민 인식 개선에 전환점이 됐으면 좋겠다.”  


-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5㎞ 좌식 종목 동메달리스트 신의현 선수

이번 패럴림픽 한국 첫 메달을 목에 건 신의현 선수는 인터뷰를 통해 중계시간을 늘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신 선수는 “일단 내가 더 잘해야 할 것 같다”라며 “다음엔 꼭 시상대에서 애국가를 들을 수 있도록 금메달을 따겠다”고 말했습니다.


신 선수는 13일 있을 장애인 바이애슬론 남자 12.5㎞ 좌식 경기에서 자신이 금메달을 따면 방송사가 중계를 해줄 수도 있다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 어찌 보면 개최국으로서 우리나라 선수가 금메달을 따지 않아도 중계를 해주는 것이 당연한데 현실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로 패럴림픽에 대한 열기도 어느 때보다 뜨겁습니다. 초등생 아들과 경기를 보고 싶어 TV 채널을 다 돌려봐도 그 어디서도 중계를 안 합니다. 아이에게 장애를 가진 분들도 이렇게 열심히 운동하고 올림픽에 출전해서 멋지게 경기한다고 보여주고 싶습니다. 제가 수신료를 내고 있으니 공중파에서 패럴림픽 중계를 필히 하도록 청원을 합니다. 10일의 기록…. 그 열정을 국민들은 생생하게 느끼고 싶습니다.”


-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글

패럴림픽 경기장 찾은 ‘유쾌한 정숙씨’

▲ 김정숙 여사가 10일 평창 동계패럴림픽 남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7.5km 좌식 경기에 출전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김정숙 여사의 왼편엔 신의현 선수의 아버지 신만균씨와 어머니 이회갑씨가 함께 응원 중이다. ⓒ 청와대 춘추관

국내 지상파 방송사의 소극적인 편성에도 불구하고 패럴림픽은 다양한 이야기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영부인인 김정숙 여사 또한 많은 시민이 패럴림픽에 관심을 기울일 수 있도록 직접 응원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지난 10일 남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7.5km 경기를, 11일 대한민국 장애인 아이스하키팀 경기를 관람하며 우리 선수들을 응원했습니다. 지난 9일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은 “김정숙 여사는 패럴림픽 기간 동안 가능한 모든 경기를 참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습니다. (관련 기사: [오마이포토] 패럴림픽 경기장엔 ‘유쾌한 정숙씨’가 있다)


김정숙 여사는 경기 관람뿐 아니라 장애인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우리는 썰매를 탄다>를 선수들과 함께 관람하기도 했고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식사하기도 했습니다. 카메라에 잡힌 ‘유쾌한 정숙씨’의 응원을 보면 마치 패럴림픽 홍보대사인줄 착각할 정도였습니다.


여러모로 패럴림픽 중계 시간이 적은 건 큰 아쉬움을 남깁니다. 이럴 때일수록 ‘유쾌한 정숙씨’처럼 패럴림픽에 더 큰 관심이 가지면 어떨까 하는 바람입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원문: 아이엠피터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