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사라졌던 교과서 속 ‘위안부’가 돌아왔다

올해 초등 사회 교과서에서 '일본군 위안부'라는 명칭이 다시 등장했다.

9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정권 때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에서 사라졌던 '일본군 위안부'라는 표현이 올해부터 다시 명시된다. 그 외에도 10월 유신, 5·16 군사정변, 대한민국 수립, 신사임당 등에 대한 설명도 바뀌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5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초등역사교사모임에 따르면 2018년 신학기부터 사용되는 초등 6학년 1학기 사회 교과서에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설명이 새로 쓰였다.


일제강점기를 설명하는 파트에서 '일본군 위안부'라는 제목의 사진과 함께 '식민지 한국의 여성뿐 아니라 일제가 점령한 지역의 여성들까지 강제로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모진 고통을 당했다'는 설명이 실린 것.

2015 한일 위안부 합의 체결

당연한 설명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지난 몇 년 간 위안부라는 명칭은 초등 사회 교과서에 등장하지 않았다. 박근혜 정부 시절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한일 합의가 체결된 다음 해인 2016년부터 ‘위안부’라는 표현 자체가 교과서에서 삭제됐기 때문이다.


따라서 박근혜 정부 때 만들어진 교과서는 위안부라는 명칭을 직접 사용하지 않았다. '강제로 전쟁터에 끌려간 여성들은 일본군에게 많은 고통을 당했다'고 서술할 뿐이었다.

새 교과서에서는 위안부 외에도 논란이 많았던 표현과 서술들이 새롭게 쓰였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5·16 군사정변에 대해서 종전 교과서는 '정부가 4·19 혁명 후 각계각층 요구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자 박정희를 중심으로 일부 군인이 국민 생활 안정과 공산주의 반대를 주장하며 군대를 동원해 정권을 잡았다'고 서술한 반면,


새 교과서는 '정부가 경제를 성장시키고자 세운 계획을 이유로 군대를 축소하려 하자 불만을 품은 박정희를 중심으로 일부 군인이 정부 무능과 사회혼란을 구실삼아 군대를 동원해 정권을 차지했다'고 군사정변 이유를 달리 설명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또한 '유신체제'나 '유신헌법에 따른 통치' 대신 '유신독재'나 '독재정치'라는 표현을 썼고,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의 주체를 '박정희 정부'에서 '우리나라'로 바꾸었다. "여러 분야에서 모든 국민이 노력한 결과 수출액이 늘어나고 경제 규모가 커졌다"는 표현으로 경제성장의 공을 국민에게 돌렸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이외에도 '1948년 8월 15일'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 이뤄진 날로 정리하고, 신사임당을 '조선제일의 여류화가'로 소개해 '현모양처의 모델'처럼만 소개하던 가부장적 시각에서 다소 벗어난 것으로 평가받는다. 개정된 초등학교 교과서는 올해 1학기부터 사용된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