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방

2020년 아파트 거래가격 TOP100, 강남구 최다!

19,3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서울지역에서 2020년 매매 거래 중에서 가장 높은 가격에 거래된 아파트는 77억 5,000만원에 거래된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 243.642㎡)이다.


부동산 거래 계약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신고해야 할 의무에 따라 2020년 부동산거래 신고가 마무리됐을 것으로 간주하여 직방이 2020년 국토교통부 매매 실거래가 데이터를 분석했다.


2020년 최고 거래가격 아파트 ‘한남더힐’

서울지역 최고가는 2014년 이후 모두 한남동 한남더힐이 기록했다. 한남더힐이 거래되기 전 서울 최고가격은 40~50억선이었으나, 한남더힐이 거래되기 시작한 이후 최고가격 수준이 70~80억선으로 크게 높아졌다. 2020년 최고가는 77억 5,000만원으로, 최근 5년내 최고가격 중 가장 낮지만 이전 거래 아파트보다 전용면적이 작다.

2020년 거래가격 상위 100위 아파트 ‘강남구’ 비중이 높아
서울의 2020년 거래가격 상위 100위 이내 아파트는 강남구(53개, 48%), 용산구(26개, 24%), 서초구(25개, 23%), 성동구(6개, 5%) 4개 지역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에도 동일한 지역의 아파트가 상위 100위를 차지했으나, 2020년에는 강남구 아파트 비중이 증가해 50%에 가까워졌으며, 서초구 아파트 비중도 용산구와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했다.

서울지역 상위 100위 아파트의 거래 건당 평균가격은 4개구 평균 52억159만원으로 2019년 대비 소폭(+0.2%) 상승했다. 구별로는 용산구 59억 2,692만원, 성동구 50억9,590만원, 강남구 50억 2,658만원, 서초구 48억 4,36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용산구는 2019년보다 상위 100위 내 아파트 비중은 줄었으나 평균 거래가격은 2019년 대비 11.3% 상승했으며, 성동구도 2.5% 올랐다. 반면 강남구, 서초구는 2019년 대비 각각 -0.3%, -0.6%로 소폭 하락했다.


용산구와 성동구는 강북지역에서 독보적인 단지의 강세로 높은 거래 건당 평균가격을 보였다. 용산구는 상위 거래사례 26건 중 25건이 한남더힐이었으며, 성동구도 상위 6건 중 5건이 성수동1가 갤러리아포레였다.


강남구는 특히 압구정동 아파트들이 강세를 보였다. 압구정동 신현대11차와 현대7차(73~77,82,85동)가 각각 7건, 현대1차(12,13,21,22,31,32,33동)는 6건, 한양8차(81동)와 현대2차(10,11,20,23,24,25동)는 5건씩 거래됐다. 서초구에서는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래미안퍼스티지가 각각 8건씩 거래됐다.

한강이남 vs 한강이북 최고가 추이 비교

실거래가격이 발표된 2006년~2008년까지는 한강이남이 최고 23억2,500만원까지 격차를 벌이는 등 20억 이상 차이로 압도적인 최고가격을 기록했으나 2009년 들어 2,000만원 차이로 한강이북이 역전한 이후 2014년까지는 엎치락뒤치락하는 모습이다. 2014년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이 거래되며 최고가를 기록한 이후 2020년까지 최고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2020년 한강이북에서는 앞에서도 살펴본 바와 같이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 243.642㎡가 77억5,000만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했고, 한강이남에서는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73~77,82,85동) 전용 245.2㎡가 최고가격(67억원)에 거래됐다. 두 지역 간의 최고 가격 격차는 2016년 28억8,000만원에서 2020년 10억5,000만원으로 2016년 이후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

2019년 최고가 대비 2020년 최고가 많이 오른 아파트

한편, 면적별 2019년 최고거래가격 대비 2020년 최고거래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아파트는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73~77,82,85동) 전용 245.2㎡이다. 2019년 5월 52억원에 거래되었으나 2020년에는 15억원이 오른 67억원에 거래됐다.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7 전용 140.04㎡도 2019년 최고가보다 14억7,000만원 오른 29억원에 거래되었다. 상승률로는 102.8%로 가장 많이 올랐다. 2019년 거래된 사례가 1층이고 2017년 거래가격보다도 낮은 가격이라 급매물일 가능성이 있지만 2019년 유일한 거래사례라 이와 같이 나타났다.


그 밖에 10위 이내에 오른 아파트들은 강남구, 서초구에 위치한 아파트였으며, 2019년 대비 9억원 이상 상승했다.

서울지역 최고 매매 거래가격은 2019년에 비해 낮아졌지만 거래가격 상위 100위 이내 아파트의 평균 거래가격은 2019년보다 소폭 올랐다. 2020년 아파트 매매시장은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한때 주춤하기도 했으나 풍부한 유동성과 낮은 기준금리로 인해 거래량이 늘고 가격도 상승했다.


또한 초고가 아파트에 대한 수요자들의 니즈는 계속되고 있다. 고가 주택 구입 시에 대출 규제 등이 시행되고 있으나 초고가 아파트를 거래하는 수요는 자기자본만으로 구매여력이 있는 경우가 많아 거래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 반면 초고가 고급 아파트의 신규 공급은 제한적이라 초고가 아파트에 대한 선호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2019년에 입주한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이 분양전환을 앞두고 있고, 성동구 성수동1가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입주가 2021년 1월부터 진행되면서 한강이북의 초고가 아파트 공급이 좀더 풍부해질 전망이다.

.

글.직방 빅데이터랩



작성자 정보

직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