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방

2020년 하반기, 주택 매매시장 42.7%가 상승 예상

6.17 대책 이후 매매 전망 지역별로 차이 나타나

1,6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20년도 어느덧 하반기에 접어들었다. 올해에만 크고 작은 부동산 정책이 8번 발표되고 주택가격 안정을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출처직방

하반기에는 주택시장이 어떻게 움직일지에 대해 대중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설문조사를 통해서 알아봤다. 설문조사는 ㈜직방(대표 안성우)의 어플리케이션 이용자를 대상으로 진행해 총 4,090명이 참여했다.

출처직방

하반기 거주지역의 주택 매매시장을 어떻게 예상하냐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4,090명) 중 42.7%인 1,748명이 ‘상승’ 할 것으로 응답했다.

출처직방

출처직방

지역별로는 서울은 42.6%가 ‘상승’, 36.9%가 ‘하락’, 20.6%가 ‘보합’일 것으로 전망했다. 경기 지역도 유사하게 44.3%가 ‘상승’, 36.3%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인천은 43.1%가 ‘하락’할 것으로 전망해 ‘상승(36.5%)’을 예상한 응답자보다 하락을 전망하는 응답자가 더 많았다. 광역시는 40.9%가 ‘상승’, 37.7%가 ‘하락’을 예상했으며, 지방은 45%가 ‘상승’, 39.6%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설문 조사 기간 중에 6.17대책이 발표됐다. 대책 전후 전체 응답자의 답변 차이는 없었지만 지역별로는 응답의 차이가 나타났다. 서울과 경기 지역은 대책 발표 후에 하반기에 주택 매매시장이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하는 응답률이 감소한 반면, 인천과 광역시, 지방은 대책 발표 후에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비율이 더 늘었다. 대책 발표 후에도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지역에서 상승 전망이 높아졌던 것으로 보인다.

출처직방

주택보유 여부에 따라서도 하반기 주택 매매시장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랐다. 유주택자는 49.7%가 ‘상승’, 29.8%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 반면, 무주택자는 49.1%가 ‘하락’, 32.6%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출처직방

하반기 매매시장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 이유로는 상승 응답자 1,748명 중, 34.9%가 ‘저금리 기조로 부동자금 유입’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교통, 정비사업 등 개발호재(14.6%) △선도지역, 단지 가격 상승으로 인한 동반 상승(12.8%) △신규 공급물량 부족(11.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상승 이유는 모든 지역에서 ‘저금리 기조로 부동자금 유입’이 가장 많이 선택됐으나, 2순위 응답부터는 지역별로 차이를 보였다. 서울은 △신규 공급 물량 부족(18.5%) 응답이 뒤를 이었고, 이어 △선도지역, 단지 가격 상승으로 인한 동반상승(13.3%) △잠재적 대기 수요 존재(10.4%) 순으로 나타났다. 경기는 △개발호재(21%) △선도지역, 단지 가격 상승으로 인한 동반상승(12.3%) △신규분양시장 호조로 인한 동반상승(10.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인천과 광역시는 △개발호재 △신규분양시장 호조로 인한 동반상승 △선도지역, 단지 가격 상승으로 인한 동반상승 등의 순으로 상승 이유를 전망했다. 지방은 △선도지역, 단지 가격 상승으로 인한 동반상승(14.9%) △신규분양시장 호조로 인한 동반상승(12.2%) △신규 공급 물량 부족(10.4%) 등의 순으로 이유를 꼽았다.


서울 지역 특성상 타 지역보다 수요는 많은데 신규 단지 공급이나 매물이 부족한 점이 상승 이유로 선택됐다. 경기, 인천, 광역시는 GTX, 정비사업 등 지역 개발호재 등이 상승 이유로 나타나 지역적인 차이를 보였다.


출처직방

하반기 매매시장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 이유(하락 응답자 1,541명 중)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불안’이 35%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동산 대출 규제(27.4%) △현재 가격 수준이 높다고 생각돼서(13.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출처직방

하반기 주택 전세시장은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체 응답자 중 56%인 2,289명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22.6%는 ‘하락’, 21.5%는 ‘보합’을 선택했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과반수가 전세 상승을 예상했으며, 특히 서울은 59.5%로 타 지역보다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비율이 소폭 높았다.

출처직방

출처직방

주택 보유별로는 유주택자가 무주택자보다 전세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는 비율이 더 높았다. 유주택자는 60.7%, 무주택자는 49.1%가 상승할 것으로 응답했다.

출처직방

전세 상승 이유로는 ‘매매가격 상승 영향으로 전세가격 상승’(34.5%)이 가장 많았고 이어 근소한 차이로 △전세공급(매물) 부족(34.4%) △신축 및 신규분양 대기수요로 인한 전세수요 증가(12.6%)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출처직방

2020년 하반기 가장 인기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부동산 시장을 묻는 질문에는 ‘신규 아파트 청약’(54.4%)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기존 아파트(15.3%) △아파트 분양권, 입주권(13.5%) △재건축, 재개발 정비구역(8.2%) 등 순으로 응답했다.

출처직방

모든 연령대에서 ‘신규 아파트 청약’ 시장이 가장 유망할 것으로 응답됐지만 20대에서는 40%대 응답률에 그쳐 다른 연령대(50% 이상)와 응답 차이를 보였다. 20대에서는 청약 가점이나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하고 비용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은 오피스텔, 연립/빌라/다세대를 선택한 응답률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서 높게 나타났다. 주택 보유 여부에 따라서도 응답에 차이가 있었다. 유주택자는 ‘신규 아파트 청약’을 51.8%가, 무주택자는 58.2%가 가장 유망한 시장으로 꼽아 아파트 청약에서 유리한 무주택자가 ‘신규 아파트 청약’ 시장을 더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2020년 하반기가 혼돈 속에서 시작됐다. 하반기에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다주택자 양도세 한시적 완화 종료 등 달라지는 정책이 많은 가운데, 저금리 기조는 이어져 여유 자금 유입이 계속될 전망이다. 다만, 6.17대책이 발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았고, 주택시장 불안 조짐이 나타날 경우, 정부가 추가적인 부동산 대책을 예고하고 있어 하반기 주택시장의 방향성은 유동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글. 직방 빅데이터랩


작성자 정보

직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