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주택 공급량은 많은데, 서울에 집이 부족한 이유는?

최근 4년간 누적 주택 준공 200만호 돌파... 절대적인 공급 물량은 많은데 서울에 집은 왜 부족할까요? 직방 빅데이터랩의 분석입니다.
프로필 사진
직방 작성일자2018.08.13. | 4,449 읽음
댓글
지금 가장 '핫'한 부동산 소식!
20년차 베테랑 부동산 전문가,
함영진 랩장을 비롯한
직방 빅데이터랩팀의
부동산 인사이트가
매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직방 빅데이터 랩-
  • 최근 4년간 누적 주택 준공 200만호 돌파 예상
  • 서울 주택 준공에 비해 공급 효과는 크지 않다?
  • 수요에 비해 늘어나는 주택 준공, 외곽 지역 공급 과잉 우려
전국 주택 준공 역대 최대...

전국 주택 준공은 2017년 56.9만호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2015년~2018년까지 최근 4년간 누적 주택 준공물량이 200만호를 돌파할 전망이다.


2018년은 상반기 주택 공급 추세가 하반기까지 이어지면 2017년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천 세대당 주택 준공도 2018년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직방 빅데이터랩에서 주택 준공과 세대를 비교한 결과 천세대당 주택 준공은 2017년 26.3호에서 2018년 27.3호로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 주택 준공은 2011년 33.9만호로 최저치를 공급한 이후 꾸준히 증가했다. 2014년 43.1만호로 40만호를 돌파했으며, 2016년~2017년은 연간 50만호 이상의 주택 준공이 이어졌다.


2018년은 상반기까지 29.8만호가 준공돼 현재의 공급 기조가 이어진다면 한 해 동안 2017년에 비해 2.8만호 증가한 59.7만호가 준공될 전망이다. 40만호 이상 공급된 2014년부터 천세대당 주택 준공도 매해 20호 이상씩 공급되고 있다.

전국 유형별 월 평균 아파트 거래
출처 : 국토교통부, 통계청
천 세대당 주택 준공
가장 많이 지어진 곳은 세종시

2013년~2017년 시도별 천세대당 누적 주택 준공은 세종시가 876호로 가장 많았다. 외지 인구유입과 부동산 투자가 활발했던 제주는 219호로 세종시 다음으로 많은 주택 공급이 이루어졌다. 그 외 충남 143호, 경기 134호 순이다. 서울과 인천은 천세대당 주택 준공이 서울 87호, 인천 67호로 대전을 제외하고 가장 적었다.

2013~2017년 시도별 천세대당 누적 주택 준공
출처 : 국토교통부, 통계청
가장 많은 주택이 지어진 곳은
경기도, 서울

2013~2017년 주택 준공은 경기가 66.4만호로 가장 많았고, 서울은 36.5만호로 경기 다음이었다. 부산은 13.7만호로 경남 17.4만호 다음으로 많은 주택 준공이 이루어졌다. 전체 주택공급은 서울과 광역시에서 많이 이루어졌으나 실제 수요 대비 공급 효과는 도단위 지역에서 더 크게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개발과 주택 공급 부지의 한계로 인해 경기로 수요가 이동하는 양상이 나타났다.

2013년~2017년 시도별 누적 주택 준공
출처 : 국토교통부
올 상반기 천세대 당 주택 준공
가장 많은 곳도 '세종'

2018년 상반기까지 천세대당 주택 준공은 세종시가 94.8호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제주 23.3호, 경기 20.6호였으며, 충남 17.6호, 경북 17.5호, 충북 15.7호, 경남 15.0호로 충청권과 경상권에 주택 공급이 활발했다.


천세대당 주택 준공이 가장 적은 지역은 대전으로 5.1호에 그쳤으며, 대구 6.1호, 전남 6.5호, 서울 7.0호로 조사됐다. 광역시는 울산만 14.6호로 전국 평균인 13.7호에 비해 많았으며, 그 외 광역시는 모두 전국 평균에 비해 낮은 공급이 이루어졌다.

2018년 상반기 지역별 천세대당 주택 준공
출처 : 국토교통부, 통계청
서울, 절대적인 공급은 많지만...

서울의 주택 공급이 경기 다음으로 많이 이루어지고 있다. 2008년~2017년 10년간 준공된 주택이 64만호로 지방 5개광역시에 준공된 71만호에 7만호 적은 수준이다. 서울은 절대적인 주택 공급이 많이 이루어졌으나 실제 체감되는 공급효과는 다른 지역에 비해 낮았다. 경기는 상대적으로 많은 주택 공급에도 서울 이탈 유입 수요로 인해 수급 균형을 유지하는 모습이다.


연평균 천세대당 20호에서 이루어지던 주택 공급이 최근 들어서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주택 시장 호황기에 늘어난 주택 인허가가 최근 들어서 주택 준공으로 이어지고 있다. 수요가 풍부한 대도시 지역과 수도권은 수급에 대한 균형을 맞출 수 있는 여지가 있지만, 그 외 외곽 지역은 공급에 대한 부담이 더 커질 수 있다. 호황기에 편승해 상대적으로 개발이 수월한 외곽 지역의 경우 급격히 늘어난 공급을 수용할 수 있는 수요부족으로 미분양 등의 위험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글. 직방 빅데이터랩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커피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