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젊은 작가 특집] 박서련 “한때, 소설가가 신처럼 느껴졌어요”

그 캐릭터가 정말 재미있었어요.

1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07년, 고등학교 3학년 때 소설로 ‘15회 대산청소년문학상’ 금상을, 시로 ‘1회 문학동네청소년문학상’ 대상을 수상한 박서련 작가는 “쓸 수 있는 사람”이라는 마음과 “쓸 수 없는 사람이 되면 어떡하지”하는 복잡한 마음을 갖고 20대를 시작했다. 등단할 수 없을 것 같은 불안감이 점점 몸집을 키웠다. 20대 중반이 되어서야 <실천문학> 등단(2015년)으로 불안이 해소되었지만 원고 청탁이 없었다. 스타벅스 아르바이트를 하며, 중장비 자격증까지 알아보며, 다시 사무직 아르바이트를 하며 그럼에도 소설을 썼다. “그만 두기엔 너무 매력적인 일”이었기 때문에. 그리고 마침내 자신의 첫 장편 『체공녀 강주룡』 으로 제23회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한다.

『체공녀 강주룡』 은 1931년 평양에서 고무 공장 파업을 주동하고 을밀대 지붕에 올라간, 우리나라 최초의 고공 농성 여성 노동자 강주룡의 이야기다. “강주룡이라는 인물을 남보다 조금 먼저 알아보았다는 자부심이 있다”는 작가의 이야기에 동의하지 않을 수 없을 정도로 강주룡은 매력적인 인물이다. 30년 남짓의 짧은 생에서 강주룡은 남편과 독립운동을 하고, 곧 남편을 잃고, 가족을 부양하고, 평양에서 노동 운동을 하다가 홀로 쓸쓸한 죽음을 맞는다. 사랑하는 남편이 나라의 독립을 원하니까 나도 그것을 원한다고 한 주룡. 낯선 이에게 “입에다 신짝 처넣어버리기 전에 썩 꺼지라”라고 일갈하는 주룡. 파업 현장에서 동지들에게 <국제가>를 부르자고 선도하는 주룡은 내내 씩씩하고 정 많은 친숙한 한 인간으로 살아난다. 마침 지난 8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축사에서 강주룡을 언급했다. 이렇게 기억해야 할 인물이 또 한 명 우리를 찾아왔다.

주룡에게 반했다

제 23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을 축하드려요. 수상 소식 들었을 때 어떠셨어요?

고맙습니다. 그때 사무직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는데요. 외부에서 일을 보던 중에 전화를 받았어요. 너무 좋았어요. 일상의 자잘한 스트레스가 다 잊혔어요.

전혀 예상 못하셨어요?

‘그랬으면 좋겠다’는 생각, ‘되면 어떡하지’하는 생각은 있었어요. 되고 싶다, 되겠다가 구분되지 않는 상태로 상상을 하고 있었던 것 같아요. 수상 소식 듣기 얼마 전(4/27)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회담을 했잖아요. 그래서 ‘어쩌면?’하고 생각하기도 했어요. 내 소설에도 ‘을밀대’가 나오는데(웃음) 하면서요.

마침 어제(8/15)는 광복절 기념 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강주룡을 언급하기도 했어요. 남다른 느낌이었을 것 같아요.

남다르기도 했고요. 저로서는 바라고 있기도 했어요. 이것 역시 예상과 상상이 뒤섞인 느낌인데요. 이즈음에 대통령께서 강주룡을 한 번 언급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죠. 여성과 노동을 한꺼번에 말할 수 있으니까요. 강주룡이 독립유공자이기도 하잖아요. 여러 모로 의미가 있으니, 제 책 한 번만 봐주세요(웃음) 하는 욕망이 있었어요. 오전에 늦잠을 자고 일어났는데요. SNS를 켜니 이미 뉴스가 많이 공유되고 있더라고요. 당연한 일이기도 하지만 이 책을 쓴 저로서는 너무 호사여서 거짓말 같은 느낌이 있었어요.

이 소설은 어떻게 시작된 건가요?

많이 받은 질문이지만 답할 때마다 약간 달라지는 것 같은데요. 장편을 쓰긴 써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어요. 어떤 이야기를 쓸 것이냐가 고민이었죠. 두 가지 이야기를 고민하면서 친구들에게 말을 했더니 주룡의 이야기가 더 좋을 것 같다고 조언하더라고요. 실은 주룡 이야기는 어려울 것 같았거든요. 우선 사료가 많지 않고요. 감히 첫 장편으로 이 사람에게 접근했다가 누를 끼치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이 있었어요. 하지만, 힘들지만 힘들수록 의미가 있는 것 아닐까 생각했고요. 그래서 쓰게 됐습니다.

작가로서 매력을 느낄 수밖에 없던 이유가 있었을 것 같아요. 다른 이야기가 아닌 주룡의 이야기를 선택한 이유, 좀 더 구체적으로 들려주시면 어떨까요?

어쩔 수 없이 주룡에게 눈길이 갔어요. 어린 남자와 결혼을 했는데 그의 사랑을 받았다기보다 내가 그를 사랑했고, 처음 봤을 때도 아주 귀여운 사람이었다, 이런 말을 했던 자료가 있었어요. 주룡이 자신의 십 년을 차분히 되돌아보는데요. 1-2년밖에 같이 살았을 뿐인 남편에 대한 이야기가 그 인터뷰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고 있었거든요. 그걸 보면서 이 사람의 삶에서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상상해보기도 했고요. 체공 농성을 하면서 단식도 하고, 그런 상태에서 인터뷰를 했는데도 “예전에 감옥에 갇혀서는 일주일까지 굶어봤는데 사흘쯤이야”하면서 농담도 던지고 그랬더라고요. 그 캐릭터가 정말 재미있었어요. 일단 제가 그 사람에게 반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시작할 수 있었던 게 아닐까 생각해요.

그 주룡의 인터뷰 자료는 어떻게 발견하게 되신 거예요?

타워 크레인 여성 기사들에 흥미가 있었거든요. 중장비 자격증을 따볼까 하기도 했었고, 직접 대화를 해본 것은 아니지만 타워 크레인 여성 기사님들을 가까이서 본 적도 있어서요. 검색을 하다가 김진숙 위원으로 키워드가 넘어갔고, 고공 농성에서 강주룡으로 또 다시 키워드가 넘어갔어요. 자료들이 부족한 가운데서도 그 사람에 대해 상세하게 알아보신, 먼저 그를 주목해주신 역사학자 박준성 선생님의 자료가 도움이 됐고요. 그걸 보면서 이야기가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