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김하나의 측면돌파] ‘나만 쓸 수 있는 글’을 쓰려면 (G. 김은경 작가)

오늘 모신 분은 저희 <책읽아웃>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분입니다.

2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티븐 킹은 전업 작가가 되기 전까지 국어교사 일을 하며 세탁소 아르바이트를 했습니다. 그러면서 틈틈이 글을 썼지요. 찰스 부코스키는 스물네 살 때 잡지에 단편을 발표한 뒤 공장과 우체국을 전전합니다. 그리고 쉰 언저리에 우체국을 그만두고 비로소 첫 장편을 발표하지요. 무라카미 하루키는 재즈바의 주인이었습니다. 그러다가 문득 ‘작가가 되어야겠다’고 결심한 후 부엌 식탁에 앉아 단편 소설을 써 내려갔습니다. 이들 중 태어나면서부터 작가인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습니다. 모두 열심히 글을 쓰고, 자신의 글을 널리 알리고자 노력한 사람들이었지요. 즉,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작가들은 책을 내기 전까지 어떤 확신도 없이 그저 글을 쓰는 사람에 불과했다는 것입니다. ‘태어나면서부터 작가인 사람은 없다.’ 이 말은 작가가 될 것인지 아닌지는 스스로 선택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왕족은 마음을 먹는다고 해서 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작가 정도는 마음만 먹으면 누구든 될 수 있습니다. 우리 눈앞에서 책을 쏟아내고 있는 사람들이 그 증인입니다. 그 증인이 당신이 되지 말라는 법은 없습니다.

김은경 작가의 책 『에세이를 써보고 싶으세요?』 속의 한 구절이었습니다.

<인터뷰 - 김은경 작가 편>

김하나 : 항상 저는 ‘김은경 대리님’이라고 부르다가 ‘김은경 작가님’이 되어서 마주앉으니까 감회가 새롭네요. 본인은 어떠십니까?

김은경 : 저도 굉장히 감회가 새롭고요. 아까 제 책의 일부를 읽어주시는데 ‘이게 이렇게 경건한 글이었나’라는 생각이 들면서(웃음), 굉장히 새롭네요.

김하나 : 평소에는 어떻게 지내세요? 집에 돌아갔을 때 뭐하세요?

김은경 : 빠르게 술을 마시죠(웃음).

김하나 : 언제나?

김은경 : 그렇죠(웃음).

김하나 : 그러면 맥주를 한 잔 하면서 원고를 쓰실 때도 있어요?


김은경 : 네. 초안을 쓸 때는 거의 맨정신에 쓰고요. ‘됐어, 이제 고치기만 하면 돼’ 싶으면 그때부터 신명나게 마시면서 하죠.

김하나 : 퇴고를 더 명료한 상태에서 해야 되는 거 아니었어요?

김은경 : 이 책을 쓸 때는 조금 정신을 바짝 차리고 했는데, 평소에 글 쓰거나 할 때는 사실 퇴고를 안 해요(웃음). 그렇게 하면 조금 지치고 글 쓰는 게 어려운 일이 될 것 같아서, 일단은 신나게 쓰는 것에만 목표를 두고 있거든요.

김하나 : 사실 신나게 쓰는 동력을 계속 유지하는 게 너무 너무 어려운 것 같아요. 저는 이 책이 너무 고마운 게, 그 동력을 정말 되살려줬어요. 제가 또 이 책의 추천사를 쓰지 않았습니까(웃음)? 추천사 마지막 부분에 “이 책에는 손가락이 근질거리게 하는 마력이 있다. 이게 얼마만의 기분인지 모르겠다. 얼른 글을 쓰고 싶다”라고 썼는데, 정말 진심이었어요.

김은경 : 정말 감사합니다. 저랑 인연이 있으시니까 일부러 잘 써주신 부분도 분명히 있을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이런 이야기를 오프라인에서 직접 들을 줄은 몰랐어요. 그리고 사실 그 마지막 부분이 이 책을 찢어놨죠(웃음). 킬링 포인트처럼. 매우 감사하고 있습니다.

김하나 : 저뿐만 아니라 다른 작가님들 있잖아요. 일러스트레이터 겸 에세이스트 자토 작가님(『오늘도 솔직하지 못했습니다』 , 『서로의 마음을 산책 중』 ), 『고양이처럼 아님 말고』 의 남씨 작가님, 김재호 작가님, 다들 홍보를 너무 너무 열심히 해주고 계시더라고요. 저도 김은경 대리님이 맡아주셨던 작가 중의 한 명인데요. 왜 이렇게 작가들이 난리죠?

김은경 : 다 ‘졸쪼회’의 위력입니다(웃음).


김하나 : ‘졸쪼’라는 별명을 갖고 계신데, 한 번 짚고 넘어가야겠어요. 왜 ‘졸쪼’죠?

김은경 : ‘졸라 쫀다’의 줄임말인데요(웃음). 이 별명을 누가 지으셨죠?

김하나 : 제가 지은 건 아니고요. 졸라 쫀다는 말은 분명히 있었죠. 『딸바보가 그렸어』 를 쓰신 김진형 작가님이 졸라 쫀다는 비난을 몇 번 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김은경 : 아니에요, 그 앞부분이 있어야 돼요. ‘김은경 씨는 좋은 에디터인데 졸라 쪼아서 문제예요’라고 말씀하셨거든요. 앞부분이 있어야 됩니다(웃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