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배보경, 전창록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아닌 일하는 방식”

우리 기업은 왜, 나는 왜 존재하는지 생각하는 것이 먼저다.

5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4차 산업혁명 시대, 어떻게 일할 것인가』 는 4차 산업혁명을 “가지고 놀던 레고 조각 100개가 순식간에 1억 개로 늘어난 상황”에 비유한다. 100개의 레고 조각도 제대로 가지고 놀지 못했던 지난날은 지우고, 이제는 레고를 가지고 노는 방법 자체를 달리해야 한다. 늘어난 레고 조각은 상상했던 모든 것을 창조했고, 지금까지는 상상도 못 한 것 역시 창조할 것이다.

학습하면서 지능을 높이고, 감정적으로 소통하며, 인간 고유의 영역이라고 믿었던 창작마저 거뜬하게 하는 인공지능이 있는가 하면, 작곡 프로그램이 만든 곡이 사람들에게 찬사를 받는다. 구글이 개발한 그림 그리는 인공지능 딥드림은 주어진 이미지를 재해석해 독창적인 스타일로 표현한다. 한 가지 패턴만 집요하게 파고든 ‘넥스트 렘브란트’라는 로봇 화가도 있다. 2016년 일본에서는 인공지능이 쓴 소설이 ‘호이 신이치상’이라는 SF 상의 1차 심사를 통과했다고 전한다. “‘그래도 아직은 사람만 못해’라고 자위하는 건 부질없는 일(33쪽)”이라는 말도 덧붙인다.

IGM(Institute of Global Management, 세계경영연구원)의 전성철, 배보경, 전창록, 김성훈 연구원은 책을 통해 질문을 던지고 답이 된 사례를 제시한다. 먼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본질과 현재 상황을 설명하고, 시대가 요구하는 방식으로 일하는 기업 사례를 든다. 어떤 부분에서는 절망적이고, 어느새 길을 보여주기도 한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쉽게 따라갈 수 있도록 제시한 제법 충실한 가이드다. 배보경, 전창록 저자가 인터뷰에 참여했다.

기하급수적인 성장이 가능한 시대

네 명의 저자가 한 권의 책을 어떻게 구성하고 썼는지 궁금하다.

전창록 : 『4차 산업혁명 시대, 어떻게 일할 것인가』 는 FRCC(4차 산업혁명 최고위 과정, The 4th Revolution Club for CEOs)로부터 출발했다. FRCC는 IGM 연구원에서 운영한 4차 산업혁명 CEO 멤버십 프로그램이다. 교육 자체는 4차 산업혁명의 본질에 관한 질문이었다. 많은 사람이 4차 산업혁명을 기술로 접근하지만, 우리는 본질을 알고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에 집중했다. 강의 내용을 바탕으로 정리했다.

배보경 : 하나의 교육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서는 엄청나게 많은 연구와 학습이 필요하다. 네 명의 저자가 각자 맡은 강의뿐만 아니라 전체 강의 커리큘럼의 내용을 모두 공부했다. FRCC를 운영하며, 우리가 강의하는 내용 역시 책으로 정리되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 4차 산업혁명에 관한 책은 많지만, 일하는 방식을 생각해 볼 수 있는 책은 많지 않았다. 이에 각자 강의했던 내용을 바탕으로 쓰고, 초고가 나온 후에는 함께 퇴고하는 과정을 거쳤다.

4차 산업혁명은 명확하게 ‘무엇’이라고 정의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해석이 있다.

전창록 : 일반적으로 4차 산업혁명의 본질은 빅데이터로 연결된, 초연결에 의한 초지능 혁명이라고 이야기한다. 우리는 기하급수적인 성장이라고 본다. 기하급수적인 성장이 가능하기 위해서 ‘융합과 공유의 혁명’이라고 정의한다. 특히 우리가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공유다. 에어비앤비나 우버는 소유한 내적 자산이 없는 상태에서 외부 자원을 무한히 이용한다. 소유하지 않은 자산이 주 수입원인 셈이다. 사람의 욕구를 파악하고, 무한대인 자원을 어떻게 융합하고 공유하느냐가 핵심이다. 그래서 융합과 공유의 시대라고 정의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 우리나라에서 특히 이야기가 많이 되는 것은 불안 때문’이라는 시선도 있다.

배보경 : 4차 산업혁명을 바라보는 시선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려있다고 생각한다. 할 수 없었던 게 가능해지는 시대라고 생각하면 다르게 볼 수 있다. 해오던 방식을 고수한다면 4차 산업혁명은 두려움이 맞다. 그런데 변화하려고 한다면, 무한한 가능성이 있는 시대다.

전창록 : 과거에는 포천이 선정한 500대 기업이 시가총액 1조에 도달하기까지 평균 20년 걸렸다. 요즘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가 10억 달러 이상인 스타트업 기업을 전설 속의 동물인 유니콘에 비유하여 지칭하는 말)은 평균 5.5년이 걸리고, 우버나 에어비앤비는 2년이 걸렸다. 기업을 하는 데 중요한 것은 기술, 자본, 시장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그런데 4차 산업혁명은 이 모든 것을 쉽게 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메이커스 문화가 확산하면서 기술자들은 자신이 가진 기술을 공유하고, 나눈다. 마음 맞는 사람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원하는 기술을 찾을 수 있는 가능성이 예전보다 100배 높아졌다. 자본은 크라우드 펀딩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 외부 자본을 가지고 오는 동시에 미리 시장에서 아이디어를 검증할 수 있다. 기술, 자본, 시장의 리스크가 현저히 줄어든 것이다. 한 예로 중국의 전동 스케이트보드를 제작하는 스테어리 보드는 아이디어 하나만으로 출발한 경우다. 기존 전동 스케이트보드의 모터를 바퀴에 넣고, 배터리를 얇게 만드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메이커 스페이스에서 기술자들을 만나서 아이디어를 실현했다. 실제 상품으로 만들었을 때는 유튜브로 동영상을 찍어 올렸다. 지금은 한 달 매출이 7억이 넘는다고 한다. 과거였다면, 혼자 기술을 익히거나 기술자를 찾는 데만 엄청난 노력과 시간을 들여야 했을 것이다. 그에 비하면 지금은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데 훨씬 적은 노력이 든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