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염혜원 “문 앞에서 제일 무섭죠, 열어 보면 별 거 아닌데”

사실 문을 열기 전까지, 문 앞에 서 있을 때가 제일 무섭잖아요.

1,2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시원한 파란색으로 채워진 표지가 단번에 눈길을 붙든다. 그림책 『수영장 가는 날』 이다. 물을 등지고 선 아이는 노란 수영 모자에 파란 수경을 얹고, 깜찍한 딸기 무늬 깜찍한 수영복을 입은 모습이다. 그런데 웬일인지, 아이의 표정이 뾰로통하다. 쌜쭉 입을 내밀고 어깨 너머로 수영장을 바라보고 있다. 아이는 어떤 이야기를 간직하고 있는 걸까.

매주 토요일은 수영장에 가는 날이다. 아이는 아침부터 배가 아프다. 엄마는 “일단 수영장에 가면 괜찮아질 거야”라고 말하지만, 아이는 “그렇지 않을 게 분명”하다는 걸 알고 있다. 결국 도착한 수영장. 바닥은 미끄럽고, 차갑고, 주변은 소란스럽다. 수영 모자는 너무 꽉 끼고, 여전히 배는 아프다. 아이는 이 낯선 공간에 적응할 수 있을까? 물속에 텀벙 뛰어들어서 둥둥 뜨는 경험을, 아이도 할 수 있게 될까?

『수영장 가는 날』 은 아이들이 처음 겪는 상황에서 느끼는 감정을 생생하게 그려냈다. 긴장, 걱정, 두려움 속에서 나타나는 반응을 세밀하게 포착했다. 그 시간을 통과해나갈 수 있는 힘을, 아이들은 이미 자신 안에 가지고 있다. 그러니 어른들에게 필요한 건 조바심과 채근이 아니라 여유로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응원하는 일이다. 『수영장 가는 날』 은 그 사실을 조용히 짚어준다.

이 작품을 쓰고 그린 염혜원 작가는 브루클린에 살면서 그림책 작업을 활발히 이어가고 있다. 첫 책 『어젯밤에 뭐했니?』 로 ‘2009년 볼로냐 라가치상’ 픽션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아동 도서의 노벨문학상’으로 불리는 ‘볼로냐 라가치상’ 수상을 시작으로, 염혜원 작가의 작품은 한국은 물론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다. 2010년에는 미국 일러스트레이터협회가 선정하는 ‘올해의 어린이책 일러스트레이션’ 신인상을(『There Are No Scary Wolves』), 2013년에는 『야호! 오늘은 유치원 가는 날』 로 ‘에즈라 잭 키츠 상’을 받았다.

두 아들의 엄마이기도 한 염혜원 작가는 아이들의 방학을 맞아 함께 한국을 찾았다. 오랜만에 한국의 독자들과 재회하는 만큼 반가운 자리도 마련했다. 『수영장 가는 날』 의 출간 기념 북토크를 준비한 것. 8월 9일 그림책 전문서점 ‘비-플랫폼’에서 진행될 본 행사는 채널예스를 통해 참가 신청 할 수 있다.

(http://ch.yes24.com/Culture/SalonEvent/10743)

기다려주는 모습이 좋았어요

『야호! 오늘은 유치원 가는 날』 , 『쌍둥이는 너무 좋아』 , 『우리는 쌍둥이 언니』 는 작가님의 경험을 바탕으로 쓰여진 책이었어요. 일상에서 소재를 찾으시는 편인가요?

네. 남의 이야기를 쓰는 것보다는, 제 경험을 소재로 해서 쓸 때 이야기가 더 자연스럽게 나오고 재밌는 것 같아요. 이번 책도 제가 어렸을 때 경험한 일이에요

수영장에 처음 가셨을 때요?

맞아요. 수영장에 가면 옷도 별로 안 입고, 추우니까 총총총 걸어가야 되잖아요. 그리고 그때는 무서운 수영 선생님이 계셨거든요. 막대기 같은 걸 들고서 아이들이 물 밖으로 나오려고 하면 밀어내고 그랬어요. 그런 아픈 기억을 떠올리면서 쓴 책이에요(웃음).

『수영장 가는 날』 에 등장하는 어른들과는 완전히 다르네요.

그렇죠. 저희 아이들이랑 미국에 살면서 수영장에 가보니까, 선생님들이 너무 좋으시더라고요. 많이 기다려주는 모습이 좋았어요. ‘일단 경험을 해서 물에 떠 봐, 그러면 수영할 수 있게 돼’라고 하지 않고 아이가 물과 친해질 때까지 기다려주는 거예요. 수영뿐만 아니라 다른 일에 있어서도 그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는데, 그러다 보니까 이런 이야기를 하게 됐어요.

가끔 엄마들이 ‘한 번만 해 봐’ 하면서 닦달할 때가 있죠(웃음).

부모로서 그런 마음이 들기는 하죠. 저도 엄마로서 조급한 마음이 많이 드는 것 같아요. 혹시 뒤처지지는 않을까 싶은 거죠. 그런데 생각해 보면 꼭 그래야 될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사실 다 똑같이 자라잖아요.

작가님은 잘 기다려주시는 편인가요?

엄청 잘 되지는 않지만 노력하는 거죠(웃음). 그리고 제가 성격이 조금 느긋한 편인 것 같아요.

이번 책은 미국에서 먼저 출간이 됐어요. 인물을 다양하게 그리신 점이 눈에 띄던데요. 한국에서 먼저 출간될 계획이었다면, 다양한 인종을 등장시켰을까요?

안 그랬겠죠. 한국에서는 수영장에 가면 다 한국 사람이잖아요. 저는 한국에서 자라다가 미국에 간 경우라서, 처음 갔을 때는 너무 낯설었어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다양한 사람들이 섞여서 지내는 모습이 너무 예뻐 보이더라고요. 아이들이랑 같이 수영장에 다니면서도 다양한 아이들이 모여서 물장구치는 모습이 너무 예뻤어요. 그걸 그리고 싶었고요. 최근에 미국에서 그림책 만드는 사람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슈도 그거예요. 작품 속에 다양한 문화를 담아내는 거죠. 『눈 오는 날』 을 쓴 에즈라 잭 키츠도 자신은 백인이지만 작품에서 흑인을 주인공으로 그림을 그렸어요. 다양한 인종이 등장하는 책을 어렸을 때부터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그러면서 저희 아이들도 동양 사람이지만 자신을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고요.

한국에서도 그런 작품들이 나오기 시작한 것 같아요. 필요성에 공감하는 독자들도 많아지고요. 미국에서는 이미 익숙한 일일 것 같은데, 그렇지 않은가 보군요.

그동안에는 그렇게 다양하지 않았던 것 같아요. 그래서 요즘에 더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고요.

첫 책 『어젯밤에 뭐했니?』 도 미국에서 처음 나왔는데요. 한국과 미국, 두 나라의 작업 환경이 조금 다른가요?

많이 다르죠. 일단 미국은 시장이 되게 넓어요. 그리고 리뷰어 시스템이 잘 되어 있어요. 책이 나오기 1년 전쯤에 이미 원고는 다 나와 있어요. 그걸 리뷰어한테 보내서 6개월 정도 리뷰를 받아요. 그 다음에 책이 출간되니까, 훨씬 시간이 많이 걸리죠. 조금 더 까다로운 것 같기도 해요.

리뷰어의 반응을 보고 원고를 수정하는 일도 있나요?

아니요, 그런 경우는 없는 것 같아요. 반응에 따라서 조금 더 프로모션을 하거나 홍보 방향을 잡거나, 그런 변화는 있죠.

그림책에 대한 인식은 어떤가요? 한국 독자들 중에는 여전히 ‘그림책 = 어린이책’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계시지 않나요?

요즘에는 한국에도 그림책 읽는 어른들이 많아진 것 같아요. 미국은 도서관 같은 시스템이 조금 더 잘 되어있는 것 같고, 기본적으로 책이 넓게 퍼진 것 같고요. 저는 한국에 살지 않기 때문에 잘은 모르지만, 주변에서 이야기를 들어보면, 요즘은 한국에도 학교 도서관이 많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단행본보다는 전집 같은 걸 많이 사는 것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어요.

여전히 ‘많은 책을 읽는 것’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기도 하죠.

네. 그런데 미국 사람들은 어렸을 때부터 잠잘 때 책을 읽어주는 시간이 항상 있잖아요. 그래서 자신이 어렸을 때 읽었던 책을 아이에게 읽어주기도 하는데, 저도 그런 책을 하나 내고 싶어요. 내 아이에게도 읽어줄 수 있는 책.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