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김하나의 측면돌파] 저는 벽지를 찢은 적도 있어요 (G. 유현준 건축가)

오늘 모신 분은 “세상을 더 화목하게 만들기 위해 건축을 한다”고 말하는 건축가입니다.

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흔히 우리는 ‘어디서 살 것인가’라는 질문을 이사 갈 집을 고르는 정도로만 받아들인다. ‘어느 동네로 이사 가고, 어느 아파트 단지에서 몇 평짜리에 살 수 있나’로만 생각한다. 그리고 내가 사는 동네가 싫어서 여행만 가려고 한다. 어디서 살 것인가? 이 문제는 객관식이 아니다. 서술형 답을 써야 하는 문제다. 그리고 정해진 정답도 없다. 우리가 써 나가는 것이 곧 답이다. 아무도 채점을 하지 않는다. 다만 우리가 스스로 ‘이 공간은 우리를 더 행복하게 만드는가?’ 자문해 보는 과정이 있을 뿐이다.

건축가 유현준의 책 『어디서 살 것인가』 속의 한 구절이었습니다.

<인터뷰 - 유현준 건축가 편>

김하나 : 책속에 그런 이야기가 있잖아요. 천장이 높은 곳에서 아이디어가 더 많이 발현되고 창의성이 더 많이 나올 수 있다고요. 그런데 이런 콧구멍만한 스튜디오에 모셔서 너무 죄송하고요(웃음). 스튜디오에 대한 소회라고 할까요, 어떠신가요?

유현준 : 제가 지금까지 라디오 녹음을 하러 여러 군데 다녀봤는데 그 중에 최악인 것 같아요(웃음).

김하나 : 그렇죠, 문제가 있습니다(웃음). 일단 온도도 문제가 있고 천장도 아주 낮고요.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요?

유현준 : 사장님, 조금 고쳐주세요. 돈 좀 쓰셔서 에어컨도 달아주시고요.

김하나 : 아무래도 천장이 좀 높아져야 될 것 같은데(웃음).

유현준 : 네, 천장도 높아져야 되고. 폐소공포증 있는 분들은 좀 힘드실 것 같아요.

김하나 : 혹시 폐소공포증이 있지는 않으시죠?

유현준 : 있어요.

김하나 : 정말요? 지금 괜찮으신가요?

유현준 : 여기 창문이 뚫려 있어서 그나마 괜찮은 편이에요.

김하나 : 창 쪽 보고 말씀하셔도 됩니다.

김하나 : 『어디서 살 것인가』 를 읽고 가장 궁금해지는 건 이게 아닐까 싶어요. 어디에서 사시나요(웃음)?

유현준 : 아파트에 살아요(웃음).

김하나 : 아파트에 사세요(웃음)? 책에서 아파트가 많은 걸 구획해 놓았다는 것, 그리고 마당이나 사적인 정주 공간에 대해서 말씀을 많이 하셨는데요. 결국 아파트에서 살고 계시네요.

유현준 : 제가 그런 걸 갖고 있지 않아서 그런 이야기를 자꾸 하는 거예요(웃음). 그런 게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자꾸 들어서(웃음).

김하나 : 그렇다면 ‘내가 여건이 된다면, 서울에서 이런 식의 형태에서 살아보고 싶다’고 생각하시는 주거 형태가 있다면 어떤 건가요?

유현준 : 빌딩 꼭대기 펜트하우스 같은 데에서 월세 받으면서, 옥상 정원에서 사는 게 아닐까...

김하나 : 옥상 정원에서 사신다고요(웃음)?

유현준 : 요즘 같은 세상에 정말 회장님이 아니고서는 단층짜리 마당 있는 집에 살기는 거의 불가능하고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