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김중석 “바람 쐬고 오면 더 잘될 거야”

이 작품은 대화로 이뤄진 책이니까 딱딱하게 글을 읽기 보다는 연기를 하면서 보면 재밌을 것 같아요.

1,23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일이 쌓여있는데, 만사태평인 누군가가 밖에 나가 놀자고 꾄다면 당신의 선택은? 김중석 작가의 그림책 『나오니까 좋다』 는 특별할 것 없는 하룻밤 캠핑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뭐든지 어설픈 고릴라와 툭툭 신경질을 내면서도 고릴라의 곁을 살뜰히 지키는 고슴도치. 마치 우리 아빠, 엄마를 보는 것 같은 착각이 들다가, 문득 밖으로 나가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

그림책 속 고릴라는 코를 후비다 “날씨가 좋다”며 일이 많은 고슴도치에게 캠핑을 가자고 부추긴다. “바람 쐬고 오면 더 잘될 거야”라고 고릴라의 말에 고슴도치는 잠깐 고민한 후 따라 나선다. 막히는 도로를 달리며 고릴라는 “나오니까 좋다”고 말하고, 고슴도치는 “집에 가고 싶다”고 투덜댄다. 가는 내내 티격티격하다가 마침내 도착한 숲 속. 모습도 성격도 정반대인 두 주인공은 과연 무사히 캠핑을 마칠 수 있을까?

그림책 작가, 일러스트레이터, 전시 기획자로 활동하고 있는 김중석 작가는 오랜만에 만든 그림책을 앞에 두고 “책 쓰니까 좋다”고 말했다. 그림책 수업, 전시 기획 등으로 쉴 틈 없이 바쁘게 지내다가도 문득문득 떠올랐던 왠지 동질감이 느껴졌던 캐릭터 ‘고릴라’. 우여곡절 끝에 『나오니까 좋다』 로 고릴라에게 안부를 전한 날, 작가의 후배는 작품 속 고릴라와 고슴도치를 똑 닮은 인형을 선물했다.

술렁술렁 읽어도 괜찮은 그림책

『나오니까 좋다』 , 표지만 봐도 기분이 좋아지는 그림책입니다.

제목이 특히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어요. (웃음)

정말 어딘가 나가야 할 것 같고요.

제목이 빨리 나온 책이에요. 예전에 혼자 전시회를 준비하면서 에코백을 만들었는데요. ‘나오니까 좋다’라는 문구를 무심히 썼는데, 나중에 보니까 제목으로 괜찮겠다 싶더라고요. 제목을 마지막에 정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책은 일찌감치 정해졌어요.

오래 전에 계약하셨던 작품으로 들었어요.

햇수로는 4년이 걸린 것 같아요. 제가 그림책 작업을 전집으로 시작했거든요. 동물이 주인공인 책이 있었는데 그 중 고슴고치도 있고 고릴라도 있었어요. 그림책 디렉팅을 하시는 분이 고릴라 그림이 좋다고 하시길래 사무실에 고릴라를 붙여 놓았었는데요. 어느 날 사무실에 들른 편집자분이 “고릴라를 주인공으로 그림책을 만들어보면 어떻겠냐?”고 제안을 주셨어요. 처음엔 고릴라가 꽃집을 하는 이야기를 생각했어요. 외모는 거칠어보이지만 마음은 여린 고릴라 이야기. 그런데 그 사이에 그 편집자는 퇴사를 하셨고. (웃음) 원고는 오래 묵혀 있다가 이제 빛을 보게 되었어요.

이 책은 고릴라와 고슴도치가 캠핑을 떠나는 이야기인데요.

일본 책 중에 고릴라가 빵집을 하는 이야기가 있더라고요. 서사가 다르긴 하지만 구조가 비슷할 수 있어서, 새로운 이야기를 찾다가 캠핑으로 소재를 잡았어요.

평소 캠핑을 즐기세요?

아이들이 어릴 때 많이 다녔어요. 저는 고릴라랑 비슷해요. 일을 벌리는 걸 좋아해요. (웃음)

그림책 치고 서두(?)가 좀 길어요. 본문에 들어가기 위한 일종의 장치일 텐데, 꽤 재밌습니다.

호흡을 천천히 해도 좋을 것 같았어요. 전체 줄거리를 설명하는 약간의 암시인데요. 편집자와 상의하다가 나온 아이디어죠. 여백의 미가 있는 책이에요. 글밥도 많지 않고요. 술렁술렁 읽어도 괜찮은 그림책입니다.

왠지 야외에서 그림을 그리셨을 것 같기도 해요.

더미북을 완성한 건 작년 초였어요. 채색을 해야 하는데 바빠서 못하고 있었는데요 이번 겨울에 일주일 동안 제주도에 갈 일이 있었어요. 오랜만에 혼자 있으니까 너무 좋더라고요. 제주도에 그림책을 연구하는 분이 계신데, 이분이 함께하는 모임에 에어비앤비를 하는 회원이 계시더라고요. 소개를 받아서 그곳에서 채색을 했어요. 장소가 좋아서인지 금세 그렸어요. 원래 그림을 좀 빨리 그리는 편이기도 하고요.

그리면서 힘들었던 장면은 없었나요?

밤이 되어 고릴라와 고슴도치가 차를 마시는 그림이 있는데, 중요한 장면이라서 고민을 많이 했죠. 원래는 ‘나오니까 좋다’라고 대사를 쓰려다 나중에 빼 버렸어요. 이 장면은 그냥 그림만으로도 충분할 것 같아서요.

글자가 말풍선처럼 날아가는 느낌이라 재밌더라고요. 작가님 글씨도 예쁘고요.

글자 부분이 재밌다는 분들이 꽤 있었어요.

선호하는 재료가 있나요?

오일 파스텔을 자주 써요. 이번 작품에는 연필, 크레용, 잉크도 썼는데요. 오일 파스텔이 특히 색이 예쁘게 나왔어요. 하지만 섬세한 표현을 하려면 여러 도구를 잘 사용하는 게 좋아요.

고릴라가 고슴도치에게 저녁으로 카레라이스를 만들어주잖아요. 왜 하필 카레였을까요?

음식을 그렸을 때 시각적으로 예쁠 것 같았어요. 고기를 굽는 장면도 생각해보았는데, 고기를 굽긴 좀 숲에게 미안하고. 숲이랑 잘 어울리는 메뉴를 생각하다가 쉽게 해먹을 수 있는 카레를 생각했어요.

뱀 두세 마리가 계속 두 주인공을 따라다녀요.

숲 속 친구들 개념으로 그렸는데 무섭다는 분도 계시더라고요. (웃음) 사실 처음에 스토리를 짤 때, 고릴라와 고슴도치가 잠들면 뱀들이 나와 자기들만의 캠핑을 즐긴다는 이야기가 있었어요. 나중에 생각해보니 이야기가 좀 흩어질 것 같아서 숲 속 친구들 정도로만 그렸어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