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독립출판물 저자를 만나다] 마음을 위로하는 동물 친구들 – 구자선

그림만 봐도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이 있다. ‘곁에 있어줄게’라고 말하는 구자선의 『여우책』 『엄마, 있잖아』 같은 책.

2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독자들에게 작가 구자선을 소개해 주세요.

학교에서 전공은 애니메이션이었어요. 3학년 즈음부터 그림책을 만들고 싶어서 혼자 일러스트 작업도 해보고 관련 수업을 듣기도 하다 보니 애니메이션으로 하고 싶은 이야기와 그림책으로 하고 싶은 이야기가 따로 생기더라고요. 졸업하고 나서는 일 년에 한 번 정도 애니메이션 콘셉트 영상을 팀 VCR과 같이 작업하고, 『휴게소』 등의 삽화 작업도 가끔 받아서 하고 있어요.

『여우책』 의 여우 그림이 인터넷 상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어요.

처음에 자기 홍보를 위해 뭔가 해보려고 하루에 그림 한 장과 글을 같이 SNS에 올렸어요. 쉽게 그릴 수 있는 그림으로 하나씩 노출했더니 VCR에서도 그 그림들을 보고 같이 책을 내보자고 작업 제안을 했어요.

『여우책』 을 출판한 출판사 이름 자체도 ‘VCR’이에요.

사실 VCR은 학교 선배와 동기들이 만든 창작집단이었어요. 애니메이션 과 졸업한 학생들이다 보니까 일러스트에 강점이 있는 분들이 많아서 애니메이션 작업과 일러스트레이션 작업을 같이 하고 있어요. 제가 합류하기 전에도 합동지 개념으로 몇 번 책을 냈는데, 후원한 분들께 드리는 형식으로만 작업했었어요. 『여우책』 과 이지혜 작가님의 『사랑을 찾아서』 를 내면서 겸사겸사 출판사 등록을 해서 출판사 일도 겸하고 있습니다.

그림책은 인쇄가 까다롭지 않나요?

요즘에는 영상을 주로 다루고 있지만, 어쨌든 이미지를 가지고 일하는 사람들이라서 출판 영역에도 손을 대고 있어요. 그림과 책을 떼놓을 수 없어서요. 저는 운이 좋았던 게 책을 내면서 프로듀서 님이 간단한 흐름만 잡은 채로 나머지는 전적으로 제 의견을 받아 진행해주셨거든요. 작업 진행 과정 자체도 도움을 많이 받아서 힘든 부분은 거의 없었어요.

팀 내부에 출판을 따로 맡은 분이 계세요?

각 업무마다 대표자가 있다기보다는 두어 명 정도 작업을 같이 나눠서 진행하는 편이에요. 지금은 <비긴 어게인2> 오프닝 및 아트워크 작업 등 영상 작업에 치우쳐 있기는 한데, 창작집단의 느낌이 아직은 남아 있어요. 이번에 『여우책』 전시를 대전에서 했는데 VCR에서 인력을 지원하고 연락은 제가 다 한다든지 하는 식으로 각자 할 수 있는 부분을 맡아서 해요. 영상 작업을 주로 하시는 작가님들은 매일 출근하듯 모이고, 저는 가끔 콘셉트 아트에 같이 참여하는 식이죠. 지금은 책 인쇄 부분을 주로 김보성 작가님이 진행하고 있고, 원래는 김가와 씨가 『여우책』 , 『사랑을 찾아서』 , 『ILLY』 세 권을 총괄해 맡았었어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