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김동영의 읽는인간] 느린 사람들의 잡지 <어라운드> (G. 김이경 편집장)

기다리고 기다리던 시간입니다. ‘김동영의 읽는인간’ 마지막 초대손님이겠네요. 제가 진짜 모시고 싶었던 분입니다. 잡지를 만드는 분이 어떤 분인지 궁금해서 저희 스태프들께 섭외해달라고 했어요. <어라운드> 잡지를 만드는 김이경 편집장님을 모셨습니다.

24,4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남) “너도, 널 괴롭힌 놈들에게 언젠가 복수하고 싶지? 그럼 메이를 괴롭힌 놈들, 내가 완전히 밟아줄까?”

여) “복수를 하는 건… 상대랑 똑같은 짓을 저지르는 것에 불과해. 그런 짓을 되풀이해서 무슨 도움이 돼? 뭘 얻는데? 그냥 슬퍼질 뿐이야. 난… 복수를 하고 싶다기보다는 괴롭힘 당했던 과정이 있다 해도, 아무리 시간이 걸리더라도 훗날 그 사람이 “나”란 사람을 이해해준다면 그걸로 충분해.”

남) “그게 뭐야. 네가 무슨 천사야? 괴롭힌 녀석들에게 아무런 응징도 안 한다고? 열 받아서 그렇게는 못해!”

여) “미움은 미움을 낳을 뿐이야. 네가 하려는 그 일, 남들 앞에 고개 들고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겠어?”

하즈키 카나에의 만화 『사랑한다고 말해』 의 대사 한 부분입니다. “미움은 미움을 낳을 뿐”이라는 말. 정말 중요한 것 같습니다. 싫어하는 에너지가 삶을 지탱하는 동력이 되기도 하지만요. 그래서 괴물이 되는 경우도 어렵지 않게 보게 되잖아요. 저는 미워하는 마음, 원망하는 마음이 커져서 나도 모르게 내가 싫어하는 모습이 되어가고 있을 때, 잠깐 멈춰서 이 말을 떠올립니다. 미셸 오바마가 했던 유명한 말이죠. “When they go low, we go high.”

아무리 세상이 더럽고 저열하고 그래서 화가 나도, 나는 내 자신의 존엄성을 지키고, 나의 품격을 그들 수준으로 내리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거예요. 그건 지는 게 아니라 오히려 이기는 겁니다. 그렇지 않나요, 여러분?

<인터뷰- 김이경 편>

김동영 : 안녕하세요, 소개 먼저 해드릴게요. ‘잡지 만드는 사람.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어라운드』 편집장. 자매지 <wee>의 편집장이기도 하다. 1인 출판을 했었다. 하고 싶은 것이 많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도 좋아한다. ‘가족’이라는 것에 관심을 갖고 있다. 지금에 집중하고 싶다. 중요한 건 속도가 아니라 방향. 행복은 아주 사소한 곳에 있다고 믿는다.’ 그런데 김이경 편집장님에 대한 정보가 너무 없어요.

김이경 : 다 소개해주신 것 같아요. 이게 다예요.(웃음) 2년 전인가, 이우성 시인을 만난 적이 있어요. “드디어 만나네요”라고 하시더라고요. 누군지 궁금했다고 하셨는데요. 정작 저한테는 별로 물어보신 분이 없었어요. 사실 저는 원래 단행본 북디자이너였어요.

김동영 : 이게 첫 번째 잡지인가요?


김이경 : 1인 출판할 때 잡지 같지 않은 잡지를 낸 적은 있어요. 『플레이그라운드』라는 유치한(웃음) 책을 냈었어요.

김동영 : 아, 알아요. 『플레이그라운드』는 정말 광고도 별로 없고, 사비로 만드신 잡지잖아요. 그런데 어쩌다 이렇게 기라성 같은(웃음) 『어라운드』 잡지를 만들게 되신 거예요? 초창기 멤버시죠?

김이경 : 1인 출판을 할 때 주변에 얘기를 많이 하고 다녔어요. 제 아이디어가 다들 정말 좋은 것 같다고, 그걸 내게 되면 도와주겠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렇게 모인 멤버들로 시작을 하게 됐어요.

김동영 : 제가 『어라운드』 에 관심을 갖게 된 건 SNS 연구를 하면서부터예요. 어떻게 하면 팔로워가 만 명이 넘을 수 있을까 공부를 했었거든요. 심지어 팔로워 만 명 넘는 분에게 연락을 해서 따로 만난 적도 있어요. 그 분이 『어라운드』 를 보면서 사진을 많이 찍는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리고 나서 보니까 모든 쇼핑몰이나 블로그 마켓에 『어라운드』 가 등장하더라고요. 자주 가는 카페에도 이 잡지가 항상 있고요. 그래서 항상 보고 있습니다. 도대체 이 잡지를 몇 분이 만드시는 거죠?

김이경 : 처음과는 다른데요. 창간호 때는 정직원 개념도 아니었고요. 주변에서 광고 없이 안 된다는 말씀도 워낙 많이 하셔서요. 한 권 내보고 안 되면 안 하면 되는 거 아닌가, 하는 약간 가벼운 생각으로 시작을 했어요. 그런데 첫 호가 반응이 되게 좋았어요. 그래서 계속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죠.(웃음)

김동영 : 저도 광고 없이 어떻게 잡지가 나올까, 라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그런데 정기구독이 굉장히 많다고 들었어요. 장점도 있지만 이것이 독자와의 약속이잖아요. 돈을 지불했는데 책이 안 오면 약속을 어긴 것이 되는데요. 잡지 한 번도 쉬지 않고 나온 건가요?

김이경 : 네, 한 번도 쉬지 않고 나왔어요. 물론 여름에는 합본호가 있고요. 그런데 처음에는 저희가 계간지로 시작했어요. 두 번째 책을 내면서 정직원도 뽑고 했는데요. 이렇게 책이 나와서는 직원들 월급도 못 주겠더라고요. 그래서 격월간으로, 바로 또 월간지로 돌렸어요.

김동영 : 사이트에도 그렇고, 책을 펼쳐도 그렇고 이 문구가 나와요. '이 책을 읽는 동안 당신 주변의 시간은 느리게 흐릅니다.' 이건 어떻게 탄생하게 됐죠?

김이경 : 누가 지었는지 생각이 안 날 정도로 자연스럽게 지어진 건데요. 저희가, 다 느려요. 기업과 일을 할 때도 그 얘기를 되게 많이 들어요. 이렇게 느린 사람들 처음 본다고 해요. 놀랍게도 저희는 잡지 마감하는 데 야근이 거의 없어요. 직원들이 가장 좋아하는 지점이기도 한데요. 느리지만 불필요한 과정을 많이 생략하는 편이에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