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그 사람이 망나니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이 섬 안에 한국 사람이라고는 그 여자와 나, 단둘뿐인 것 같다.

2,7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국인은 보기 싫어요

극지에 가야만 만날 수 있는 바람이 있다. 머리카락을 죄 뽑아버릴 것 같고, 내 몸을 흔들어 관절을 꺾을 것 같은, 그 바람을 맞고 서 있는 것만으로도 '내가 땅끝에 와 있구나'가 절로 느껴지는 바람. 타이완 섬의 최남단 컨딩으로 가는 길, 이 바람을 만났으니 누구도 쉽게 갈 수 있는 곳은 아닌가 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남자와 내가 왜 여기까지 왔는가 하면 사람 좀 피해보고 싶어서였다. 가오슝과 한국을 오가는 직항이 생겨서인지, 아니면 유난히 추웠던 그 겨울을 피하려고 했는지 도심 곳곳에서 우리와 같은 말을 쓰는 사람들을 만났다. '이래서야 외국에 있는 기분이 들지 않잖아.' 그런 이유로 100km를 달려 컨딩으로 향했다. 하지만 웬걸. 해남 땅끝마을만큼 멀고 해변 옆에 원자력 발전소가 떡하니 자리하고 있는 이 시골 마을에도 한국어가 들린다. 그것도 아주 가까이에서.

우리는 컨딩에서 2박 3일을 머물렀다. 한 달씩 머무르는 여느 도시와 달리 시간이 부족했다. 시간을 낭비하지 않기 위해서 여행자 거리에, 밤에는 야시장으로 변하는 그곳에 숙소를 찾고 짐을 풀었다. '시간이 없어. 하나라도 더 많은 것을 봐야 한다'는 조바심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이국적인 풍경을 원하면서도 결국 한국인이 많이 몰릴 수밖에 없는 동선에서 벗어날 수 없는 딜레마가 여기에 있다. 힘들게 낯선 풍경을 찾아왔지만 주위에 같은 나라 사람뿐이라면 기분이 어떨까? 예를 들어 힘들게 타히티 섬까지 왔는데 앞뒤 좌우를 다 둘러봐도 한국인밖에 없다면 말이다.

어떤 나라를 여행하고 돌아온 후 그 경험을 이야기하다 보면 “거긴 한국인이 없어서 정말 좋았어요. 동양인은 우리밖에 없었거든요”라면서 맞장구치는 이들을 종종 만난다. 그리고 자신의 최고 여행지는 한국 사람들의 시선을 피할 수 있었던 그 어디라고 이야기한다. 또 여행 경험 중 나빴던 여행지의 이유로 “한국인이 너무 많아요”가 입에 오르내리는 것을 보면 외국에서 자국민 만나기를 꺼리는 사람이 많은가 보다. 사실 우리도 다를 바 없다. 가능하면 우리의 존재를 숨긴 채 조용히 여행하고 싶어 하니까.

<윤식당 2>가 종영을 앞두고 있다. 어떻게들 알았는지 한국인 여행객들은 그 먼 곳까지 찾아왔다. 여행객은 방송임을 알고 식당에 앉았으니 암묵적으로 신상이 노출되는 걸 허락했을 터이다. 하지만 어쩐 일인지 프로그램 자체에서 그들의 대화는커녕 얼굴도 제대로 비춰주지 않는다. 제작진도 여느 여행객과 비슷한 갈등을 품고 있었으리라.

여행의 환상을 채워줄 낯설고도 멋진 풍경을 어렵게 찾았고, 그중에서도 가급적 한국인이 없는 여행지를 선택했는데 익숙한 표정과 알아들을 수 있는 말이 불쑥 튀어나오면 시청자들이 자연스레 채널을 돌리게 될 상황을 방지하고 싶었을 게다. 방송을 탓할 수만은 없는 노릇이다. 한국인이 보기 싫어하는 건 우리 자신의 모습이기도 하니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