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최고구속 151km' 김광현, 캔자스시티전 마무리로 등판해 KKK!

2,6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인스타그램]

김광현이 마무리 데뷔전에서 KKK를 기록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섬머캠프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시범경기에 9회초 마무리로 등판해 1이닝 3탈삼진 무실점 퍼펙트 투구를 펼쳤습니다.

 

팀이 6:3으로 앞선 9회에 올라온 김광현은 첫 타자 프랜치 코데로에게 1구 볼을 허용했지만 2구 슬라이더, 3구 커브로 스트라이크를 잡은 후 4구째 94마일(약 151km)의 포심 패스트볼로 삼진을 잡아냈습니다.

 

두 번째 타자 버바 스털링을 6구 승부 끝에 삼진으로 잡아낸 김광현은 마지막타자 바비 위트 주니어도 풀카운트 승부 끝에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습니다.

 

김광현은 지난 스프링캠프 포함 시범경기에서 총 9이닝 동안 14개의 삼진을 잡아냈습니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