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한용덕 감독, “팬은 우리의 동반자…가슴뛰는 야구 선 보일 것”

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이글스가 3월 8일(일, 현지시각) 37일간의 2020시즌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를 마무리하고 라스베이거스 국제공항(KE006)을 통해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한화이글스는 지난 2월 1일(토) 미국 애리조나 피오리아에서 1차 캠프를 진행했고, 같은달 17일(월) 메사로 자리를 옮겨 2차 캠프를 이어갔습니다.


2차 캠프 후반에는 미국 메이저리그 LA다저스, 밀워키브루어스를 비롯해, 멕시코 프로야구팀 토로스, 일본 독립야구단 아시안브리즈 등의 팀과 연습경기를 치르며 실전 감각을 끌어올렸습니다. 6경기 전적은 4승 2패.


한용덕 감독은 이번 애리조나 스프링캠프 결과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습니다.


한용덕 감독은 “이번 캠프의 가장 큰 성과는 선수들이 절실함을 갖고 자율적으로 자신의 약점을 보완하려는 노력을 보였다는 점”이라며 “선수단 모두가 선의의 경쟁을 펼치며 눈에 띄게 발전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습니다.


한용덕 감독은 또 “이번 스프링캠프 MVP는 한화이글스”라며 “정말 누구 한 명을 꼽을 수도, 누구 한 명을 빼 놓을 수도 없을 정도로 모든 선수들이 의미있는 캠프를 치렀다”고 했습니다.


한용덕 감독은 이번 2020시즌 목표를 ‘가을야구’로 설정, 팬들과 함께 도전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한용덕 감독은 “언제 어디서나 한화이글스에게 큰 힘을 주시는 팬 여러분은 선수단의 동반자”라며, “우리의 동반자 팬 여러분께 가슴 뛰는 야구를 선보일 수 있도록 매 경기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주장 이용규 선수 역시 선수단을 대표해 팀의 가을야구 진출을 위해 뛰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이용규 선수는 “이번 캠프는 모든 선수가 우리의 목표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로 야구에만 집중하며 땀을 흘렸다”며 “한화이글스가 가을야구에 진출할 수 있도록 나부터 전력질주 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한화이글스는 한국시각으로 3월 10일(화)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대전으로 이동, 시즌 개막 전까지 자체 훈련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