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LG 외인 3인방, 팬들에게 인사 전해

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LG 트윈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고국으로 돌아간 LG 트윈스 외국인 3인방이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습니다.


일본 오키나와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진행하던 LG는 일본의 코로나19 관련 입국 정책 변경으로 예정보다 빠른 지난 7일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LG 선수들은 9일부터 이천 LG챔프언스파크에서 훈련을 진행하지만, 케이시 켈리와 타일러 윌슨, 로베르토 라모스는 각자 고국으로 돌아갔습니다.


LG는 투수 파트와 타격 파트, 트레이닝 파트에서 세 선수들에게 개인 훈련 계획과 개막에 맞춰 해야 할 과제도 전달했습니다.


미국행에 몸을 실은 윌슨은 모교인 버지니아대학교에서 개인 훈련을 이어간다. 윌슨은 "무엇보다 우리 팬 여러분 모두가 안전과 유의사항을 잘 준수해 개막전 때 건강하게 만나길 기원한다. 우리 모두가 예방법을 잘 준수하고 하나가 된다면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응원의 메세지를 보냈습니다.


이어 "미국에서 리그 개막 일정에 맞춰 잘 준비하고자 한다. 배려를 해준 구단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개막 일정이 정해지면 팀에 합류해 개막전을 준비할 예정이다. 팬 여러분들이 부디 건강과 안전의 주의하고 곧 좋은 모습으로 뵐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친척이 야구팀 코치로 있는 애리조나대학교에서 훈련 예정인 켈리는 "많은 응원과 성원을 보내주는 LG 팬들께 항상 감사하다. 미국에서 잘 준비하고 있다가 개막 일정이 정해지면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LG 팬들이 힘든 시간을 반드시 잘 이겨내고 건강하게 다시 만날 날 만을 손꼽아 기다리겠다"고 말했습니다.


라모스는 멕시코로 돌아가 집 인근에서 훈련을 이어갑니다. 그는 "한국 잠실 야구장에서 팬분들을 만날 기대를 하고 있었는데 아쉽다. 정말 어려운 상황이지만, 우리 모두가 함께 한다면 힘든 시간을 반드시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동료 선수들과 구단과 상의해서 이런 결정을 내릴 수 있었고, 멕시코에서 준비를 잘 하고 개막전에 돌아오겠다. 잠실구장에서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