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kt wiz¸ NC 다이노스와 첫 평가전서 0-4 아쉬운 패배

2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kt wiz 프로야구단이 한국 시각 22일(토) 오전 5시(현지 시각 21일 오후 1시) 미국 애리조나 투산 키노 베테랑스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NC 다이노스와의 첫 평가전에서 0:4로 아쉽게 패했습니다.

 

KT는 외국인 투수 쿠에바스를 시작으로, 소형준, 김민, 박세진, 김민수, 이창재, 이상동, 안현준, 하준호가 각각 1이닝씩 던졌습니다. 타선은 심우준이 선두 타자로 나섰고 조용호, 황재균, 오태곤으로 중심 타선을 구성했습니다.

출처[사진=kt wiz 제공]

쿠에바스는 1이닝 1피홈런 1실점으로 컨디션을 점검했고 ‘1차 지명’ 신인 소형준은 1이닝 무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의 쾌투를 선보이며 직구 최고 구속은 148km를 기록했습니다. 작년 시즌 선발과 중간 계투로 활약했던 김민과 김민수도 각각 1이닝을 삼자범퇴로 막으며 안정감을 보였습니다.

출처[사진=kt wiz 제공]

타선에서는 2루수로 출전한 박승욱이 3타수 2안타의 좋은 타격감을 보였고 2번 타자 중견수로 나선 김민혁은 3타수 2안타 1볼넷으로 출루 능력을 뽐냈습니다.

 

입단 후 첫 실전 등판한 소형준은 “첫 등판이라 떨리고 설레었는데 초구가 잘 들어가며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며 “직구를 중심으로 투심,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종을 테스트했고 올 시즌 팀이 가을야구에 진출할 수 있도록 맡겨진 역할을 잘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또, 김민혁은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출루율을 높이기 위해,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오는 공에 집중해서 배트 중심에 맞추도록 훈련하고 있다. 첫 평가전에서 타격감이 좋아서 기쁘고 어느 타선에서건 최선을 다해 팀에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습니다.

출처[사진=kt wiz 제공]

KT는 이 날 평가전을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인 ‘위즈 TV’(https://goo.gl/ZUvrek)와 구단 공식 어플인 위잽(wizzap)을 통해 자체 생중계했습니다. 이른 아침에 진행된 생중계임에도, KT와 NC 팬들이 방송을 시청하며 관심과 의견을 표했습니다. 특히, 황재균과 소형준, 김강 타격 코치, 심광호 스카우터가 객원해설로 참여해 첫 평가전 출전 소감과 경기 상황에 대한 설명, 올 시즌 계획 등을 밝혀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습니다. 이 경기의 하이라이트 영상은 22일(토) 오후 7시부터 위즈 TV에서 시청할 수 있습니다.

 

한편, kt wiz는 한국 시각 24일(월) 오전 5시(현지 시각 23일 오후 1시) 애리조나 투산 에넥스 필드에서 NC 다이노스와 두번째 평가전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