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최고구속 145km' SK 와이번스 김광현, 첫 라이브 피칭 실시

1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출처[사진=SK 와이번스 제공]

SK 와이번스의 김광현이 1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스프링캠프에서 올해 첫 라이브 피칭을 실시했습니다.

 

이날 김광현은 직구 14구, 슬라이더 3구, 커브 3구 등 총 20구를 던졌으며 직구 최고 구속은 145km를 기록했습니다.

 

김광현은 “오랜만에 라이브 피칭을 했는데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다. 청백전에 들어가기 전에 라이브 피칭을 통해 직구와 변화구를 던져봤는데, 직구는 지난 해 이맘때와 비슷한 수준인 것 같고 커브는 제구를 잡는 것에 더 신경 써야겠다고 느꼈다”고 자평했습니다.

 

김광현의 라이브 피칭을 지켜본 손혁 코치는 “첫 라이브 피칭인데 투구 동작, 밸런스, 구위 등 전체적으로 좋았다. 특히 힘 있는 직구와 커브의 무브먼트가 돋보였다. 다만 커브가 스트라이크존에서 높게 형성되었는데 커브의 컨트롤을 가다듬어 완성도를 높이면 완벽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