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한현희 불펜전환과 조상우 복귀! 불펜 문제를 해결?

91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중계화면 캡쳐]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5차전 연장 10회 김강민과 한동민에게 백투백 끝내기 홈런을 맞으며 히어로즈의 가을 야구는 끝이 났고, 구원 등판했던 신재영은 눈물을 흘려야 했습니다.

출처[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지난 시즌 히어로즈는 불펜 부족으로 인해 아쉽게도 플레이오프에서 가을 야구가 끝났지만, 이번 시즌은 불펜 문제를 해결하고 다시 대권 도전을 목표로 스프링캠프부터 준비하는 히어로즈. 과연 히어로즈는 어떤 준비를 하고 있을까요? 

출처[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넥센은 이미 어느 정도 선발진을 구성하고 스프링캠프에 돌입했습니다. 브리검, 요키시, 최원태 3명을 고정하고 안우진, 이승호 등 영건들을 선발 후보로 공표하며 팀의 선발진 구성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안우진·이승호 2018시즌 성적

출처[기록=STATIZ.co.kr]

지난 시즌 히어로즈는 선발 야구의 모습을 보여주었지만, 불펜에서의 성적은 그리 좋지 못했습니다. 특히 마무리 투수가 불안한 모습을 보여주며 경기가 끝날 때까지 안심하지 못했습니다.

2018시즌 팀 구원·선발 주요성적 TOP 5

출처[기록=STATIZ.co.kr]

출처[기록=STATIZ.co.kr]

출처[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지난 시즌보다 불펜을 강화하기위해 2년 연속 홀드왕 출신의 한현희를 선발에서 불펜으로 보직을 변경했습니다.

한현희는 지난 시즌 11승을 거두며 선발 투수로 안착했지만 2013~2014시즌 홀드왕을 차지하며 팀의 불펜을 이끌었던 경험이 있는 만큼 불펜에서 다시 한번 팀을 이끌어주길 기대하는 조치로 보입니다.

한현희 2017년 이전 불펜 성적

출처[기록=STATIZ.co.kr]

10승 투수를 불펜으로 전환하여 불펜을 강화하는 것이 어떤 결과를 나을지 알 수 없지만, 한현희가 불펜에서 다시 좋은 모습을 보여줄 확률은 상당히 높습니다.

그리고 한현희는 직구와 슬라이더 구사율이 높은 투피치 유형이고, 우타자에게 강하고 좌타자에게 약한 경향이 있어 불펜에서 던지는 것이 한현희의 강점을 살리는 방법일 수도 있습니다.

한현희 구종 구사율

출처[기록=STATIZ.co.kr]
한현희 타자 유형별 타율·OPS

출처[기록=STATIZ.co.kr]

이같은 결정에 한현희도 선발보다 불펜을 선호한다고 하였습니다. 키움 관계자는 “한현희도 불펜 보직 변경에 흔쾌히 동의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출처[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그리고 작년 5월 터진 사건이 무혐의로 판결이 나며 팀에 복귀하는 조상우로 인해 불펜은 더욱 안정화될 예정입니다.

조상우는 지난 시즌 마무리 후보로 꼽혀왔고, 2014시즌과 2015시즌 불펜에서 많은 경기를 소화하며 존재감을 보여줬습니다. 특히 2015년에는 70경기에 등판하며 셋업맨으로 활약했습니다. 

조상우 주요 시즌 성적

출처[기록=STATIZ.co.kr]

출처[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한현희와 조상우 둘 다 부상 경력이 있어 팀에서도 관리가 필요합니다. 과연 치열한 시즌 중에 필승조로 활약할 가능성이 큰 두 선수를 팀에서 적절하게 관리해 줄 수 있을지도 관심을 가지고 봐야 할 포인트입니다.

출처[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그리고 FA로 나왔던 이보근이 잔류하며 불펜 자원의 유출없이 불펜강화를 준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보근 최근 3년 성적

출처[기록=STATIZ.co.kr]

히어로즈는 스프링캠프에서 무엇보다 불펜의 약점을 강점으로 만들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과연 한현희의 불펜 전환과 조상우의 합류로 인해 이번 시즌에는 신재영의 눈물을 안 볼 수 있을지! 다시 대권에 도전하는 키움의 불펜은 어떤 모습으로 바뀔지 내년 시즌 키움의 도전이 기대가 됩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