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트레이드 단행' LG·KIA, 원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을까?

28,3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각 구단 제공]

17일 오전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가 1:1 트레이드를 단행했습니다. LG는 좌완 투수 정용운을 품에 안았고, KIA는 우타 외야수 문선재를 영입했습니다.


LG의 마운드, KIA의 외야진 사정과 함께 두 팀이 트레이드로 노리는 효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LG - 좌완 투수 보강

출처[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LG는 좌완 투수를 보강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현재 LG 불펜 사정을 고려하면, 좌완 투수 영입이 필요했습니다.


지난해 LG 불펜에서 한 시즌 동안 꾸준하게 등판한 좌완 투수는 진해수가 유일합니다. 젊은 투수들이 불펜에 큰 보탬이 되지 못했습니다.

*지난해 LG 좌완 불펜 투수 주요 성적

출처[기록=STATIZ.co.kr]

정용운이 선발 등판도 경험해본 만큼 선발 투수로 나설 가능성도 있습니다. 하지만 비교적 선발진 사정이 나은 만큼 불펜 쪽에서 힘을 보탤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해 정규시즌 불펜 ERA 순위

출처[기록=STATIZ.co.kr]
*정용운 KBO 통산 성적

출처[기록=STATIZ.co.kr]
KIA - 우타 외야 백업 요원 보강

출처[사진=LG 트윈스 제공]

2013년부터 꾸준히 1군에서 출전 기회를 얻었던 문선재는 한때 주전으로 활약했습니다. 


'양현종 킬러'라고 불릴 만큼 양현종을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였던 타자 중 한 명으로, 2016년에는 5할이 넘는 타율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2016시즌 문선재 vs 양현종 상대 성적

출처[기록=STATIZ.co.kr]

그러나 이형종, 이천웅 등 쟁쟁한 야수들과의 경쟁에서 밀리면서 지난해에는 1군에서 단 두 경기 출전에 그쳤습니다.


결국 트레이드로 LG를 떠나게 됐고, 2013년 한 팀에서 포스트시즌 진출을 함께했던 김기태 감독와 KIA에서 다시 만나게 됐습니다.

*문선재 KBO 통산 성적

출처[기록=STATIZ.co.kr]

유재신, 나지완 정도를 제외하면 KIA에 마땅한 우타 외야수가 없었던 만큼 문선재로선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새로운 팀에서 시즌을 시작하게 된 정용운과 문선재가 활약할 수 있을지, 또한 두 팀이 원했던 효과를 누리게 될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