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셀럽코코

다이소 VS 올리브영 속눈썹 어디서 구매할까?

13,3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러분을 뷰티 아이템을 살 때 어떤 조건을 보고 구매하시나요? 우리는 모두 현명한 소비자이기 때문에 가성비가 내리지 않으면 구매하지 않죠:) 과거에는 당연히 비싼 제품이 그만큼 더 효과가 좋다고 믿었겠지만, 이제는 고렴이를 뛰어넘는 저렴이템들을 너무 많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가성비의 양대 산맥 '다이소'와 올리브영의 PB 브랜드 '필리밀리'의 아이래쉬를 영혼까지 탈탈 털어 비교 분석해보겠습니다.


1. 가격

올리브영 PB상품으로 나온 필리밀리 데일리 아이래쉬 4호 11mm의 가격은 2,500원입니다. 아이래쉬 평균 가격대가 2,500원이라고 하니 비싸지도 싸지도 않은 정가의 느낌인데요. 그렇다면 다이소 속눈썹의 가격은 어떻게 될까요? 

다이소 윙크걸 데일리 아이래쉬 9호 11mm의 가격은 1,000원입니다. 올리브영이 다이소에 비해 2.5배 비싼 가격인데요. 가장 빠르고 객관적으로 비교가 가능한 가격! 역시 가격은 올리브영이 다이소를 이길 수 없네요. 다이소 아이래쉬가 센세이션을 일으킨 이유도 바로 가격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올리브영도 비싼 가격은 아니지만 1.5배나 저렴한 가격으로 다이소의 압승!


2. 구성품

두 번째, 구성품에서 큰 차이는 바로 올리브영 제품에만 들어있는 속눈썹 풀, 접착제입니다. 보통 속눈썹을 자주 붙이면 듀오 풀 같은 유명 제품을 따로 구매하셔서 사용하시는 분들도 많죠. 하지만 자주 붙이지 않거나 급하게 사용할 때 접착제까지 구매하기 담스럽기도 하잖아요! 그럴 땐 올리브영 제품을 구매하는 게 훨씬 합리적이죠.


3. 속눈썹 형태

세 번째는 바로 속눈썹대의 형태입니다. 둘 다 자연스러운 연출이 가능한 투명대로, 차이가 없게 느껴질 수 있지만 두 제품을 나란히 놓아보면 올리브영 제품보다 다이소 제품이 훨씬 곡선의 형태를 띠고 있는 게 보이시죠? 속눈썹 대가 곡선이면 잘 떨어지는 눈의 앞머리와 꼬리를 붙이기 훨씬 수월해요! 그렇기 때문에 이번에는 더 부드러운 곡선의 다이소 제품 승리!


4. 디자인

눈 화장을 하지 않은 생눈입니다. 저의 속눈썹은 보통보다는 살짝 긴 편입니다!

다이소 속눈썹을 붙였을 때 모습입니다. 확실히 존재감이 뿜뿜해요!

올리브영 속눈썹을 붙였을 때 모습입니다.  확실히 더 자연스러워요!

디자인을 보면 다이소는 눈 앞머리 부분부터 뒷머리까지 똑같은 길이로 일정한 길이의 디자인이라면 올리브영은 중간 부분이 가장 길고 앞뒤는 살짝 짧은 디자인이에요. 그래서 둘 다 같은 11mm 기장에 육안으로 구분하기 어려울 만큼 비슷한 디자인이지만 눈에 올려보면 확실히 앞뒤가 짧은 올리브영이 자연스러운 것을 확인할 수 있죠. 하지만 자연스러워도 너~무 자연스럽다는 것. 속눈썹을 데일리로 붙이더라도 전후 차이가 별로 없다면 붙이는 이유가 없잖아요. 올리브영 제품은 눈화장으로 덮어주니 속눈썹이 더 묻혀서 속상했답니다. 그래서 저는 아무래도 다이소 속눈썹이 더 맘에 들었습니다.  


5. 그래서 결론은

만약 둘 중 하나를 재구매를 하게 된다면 바로 다이소! 저렴한 가격과 초보자라면 붙이기 쉬운 수월한 형태에, 딱 속눈썹을 붙이는 이유를 충족시켜줄 수 있을 만큼의 자연스러운 디자인! 또 중요한 점은 속눈썹을 재사용 했을 때도 형태가 무너지지 않더라구요. 테스트해본 디자인 말고도 여러 디자인이 있으니 여러분도 다이소 속눈썹 한번 도전해보세요! 


6. 초보자를 위한 꿀팁

TIP


1) 손으로 부드럽게 비벼서 사용하시면 더 쉽게 붙일 수 있어요.


2) 본인의 눈보다 살짝 뒤에 붙이면 눈꼬리도 길어 보이고 아이라인을 그렸을 때 더 자연스러워요.


3) 뷰러를 이용해서 살살 집어서 원래 본인의 속눈썹과 인조 속눈썹을 잘 섞어주세요.

작성자 정보

셀럽코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