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슈퍼컵에서 가장 그리웠던 한 사람.gif

꽃이 지고 나서야 봄인 줄 알았습니다.....호우울쩍

30,8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눈물 도망

16일 새벽 4시(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에 위치한 릴레퀼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2018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

결과는 2-4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슈퍼컵을 가져갔다.


축하 댄스

이날 레알 마드리드에서 가장 그리웠던건  결정력 

레알 마드리드는 14개의 슛중에 유효슈팅이 6개. PK가 1개 있었으니.. 5개 중에 1골.

AT마드리드가 8개중 5개를 유효슈팅으로 연결하고, 그중에 4개가 득점... 여기서 갈렸다.


레알에서 9년 간 뛰며 438경기에 나서 451골을 넣은 호날두


이날 호날두가 없는 레알 마드리드의 공격력은 무기력했다. 공격할때의 기대감마저 많이 떨어져버린 느낌적인 느낌.


세트피스는 무뎠고, 역습 속도 또한 그 시절과 다른 느낌이었다.

출처스포티비

출처스포티비

출처스포티비

출처스포티비

전설의 빈자리 ....

출처@upstairsgbr
이제는 다시 돌아오지 않을 호우

레알 마드리드는 이번 시즌 유벤투스로 떠난 호날두의 공백을 어떻게 매울 것인지…. 그것이 가장 큰 문제다.
토닥토닥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