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하지정맥류병에도 아무도 모르게 참고 월드컵 출전..." 치명적인 '고통'을 견뎌낸 원조 '헤딩머신' 국대 공격수

이토록 간절했던 월드컵 무대...

7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국가대표에서 넘사벽 제공권을 가진 김신욱.


하지만 그 전에 제공권은 모두 이 선수의 몫이었다.


바로 조재진.

2000년대 중반 헤딩머신으로 국가대표의 최전방을 책임졌다.

그는 기세를 이어 독일 월드컵에서도 주전으로 활약했다.

조재진에게 독일 월드컵은 특별하다.

무려 하지정맥류라는 병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모르게 참아내며 뛴 것.

하지정맥류는 혈관이 종아리 밖으로 튀어나오는 기형이다.

걸을 수도 없고 밤에 잠도 못자는 극한의 고통이다.

조재진은 이 사실을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았다.

월드컵에 꼭 나가고 싶었기 때문이다.

월드컵이 선수 인생의 전부는 아니지만 요즘에 보기 힘든 국가대표의 간절함을 엿볼 수 있는 사연이다.

진짜 비주얼도 미쳤던 조재진. 고생하셨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