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너 내가 누군지 아냐...?" 유상철이 현역 때, 뼈정우를 담그는 일본 선수를 향해 한 속시원한 '행동'

속은 시원~하다!

4,8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뼈정우는 대한민국에 최고의 수비형 미드필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묵묵히 제 역할을 다해준 선수다.

현재는 인천 유나이티드 u18세팀의 감독을 맡고 있다.

성인팀은 유상철 감독이 맡고 있는데 이 두사람의 인연은 과거 울산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야광봉

2005년 뼈정우와 유상철은 울산 현대 소속으로 일본 전지훈련을 떠난다.

전지훈련에서 j리그팀과 연습경기를 펼치는데 그 날 일본선수들은 뼈정우가 워낙 볼을 잘차서


경기 내내 뼈정우를 향해 거칠게 플레이를 하며 소위 '담그기' 작전을 펼쳤다.

하지만 뼈정우의 인성은 알만한 사람들은 알다시피 평온 그 자체다.

경기장 안에서도 잘 안싸우는 성향인데 역시나 그 날도 그냥 당하고만 있었다고 한다.


가슴팍

그 때 거친 파울로 휘슬이 불리자 센터백을 보던 유상철이

미드필드 진영까지 달려와 일본 선수에게 날라차기로 복수를 해줬다고 한다.

물론 날라차기는 잘한 행동은 아니지만 속은 시원하다.

의지왕

주장으로써 최고로 듬직했다는 유상철 감독님.

기적을 믿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