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선수 생활 끝낼 뻔한 상대 선수를 '용서'했던 '차범근'의 근본 넘치는 '레전드' 일화

7,6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차범근은 축구 불모지 한국에서 나온 돌연변이였다.


한국 뿐 아니라 독일에서도 여전히 그를 기억한다. 

꺄아아아


축구사에 한 획을 그은 엄청난 공격수였다.


그런데 이런 대단한 공격수가 하마터면 선수 생활을 조기에 마감할 뻔한 순간이 있었다.

정색


때는 1980년이었다.


레버쿠젠전에서 겔스도프가 구부린 무릎으로 차범근의 허리를 가격한 것이다. 


결국 요추 뼈에 금이 가 선수 생활을 중단할 뻔한 큰 부상을 당했다.

헉!


당시 분노한 프랑크푸르트 팬들이 레버쿠젠으로 몰려갈 정도였다.


한 아주머니가 "우리 아들이 겔스도프를 죽이겠다며 레버쿠젠으로 갔다"며 신고까지 할 정도였다.


선수 입장에서 크게 담아둘 수도 있는 장면이었다.


하지만 차범근은 그러지 않았다. 


고의로 그러지 않았단 사실을 알았고, 너그럽게 용서의 미덕을 보였다.

하트 댄스

출처ⓒ MBC 다큐멘터리 방송화면 캡쳐


이후 두 선수는 둘도 없는 친한 친구 사이가 됐다.


차범근은 당시를 두고 "내가 운이 없었고, 겔스도프는 너무 심하게 괴로워했다"며 회고했다. 


공교롭게 차범근이 이후 레버쿠젠으로 이적하며 두 선수는 한솥밥을 먹게 됐다. 


겔스도프는 지금도 차범근의 가장 친한 독일인 친구라고 한다. 


차범근의 용서가 담긴 소중한 일화다.

[야축TV] 이란이 쏘는 미사일에 축구하다가도 지려버리겠네 ㄷㄷㄷ▼

이란이 미군부대에 미사일을 쐈다.
미군이 보복 공격하면 이번엔 다른데에다가
미사일 또 쏜단다.
근데 축구팀이 거기서 왜 나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