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그냥 어려서 받은 등번호가 아니다..." 이강인이 발렌시아에서 '34번'을 직접 선택한 '근본' 개쩌는 이유

초심을 기억하는 강인이의 남다른 근본...!

4,0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강인이 발렌시아 1군에서 처음 받았던 등번호는 34번이었다.


현재는 나름 중심 번호인 16번을 달고있는데


최고!

첫 시즌에 34번을 달았던 이유가 있다.

이강인이 세상에 나올 수 있었던 슛돌이 시절.


이강인은 슛돌이 때 제일 처음 받았던 번호가 34번이었다.


우와!

그 초심과 마음을 기억하기 위해 발렌시아 1군에서

처음 시작할 때 34번을 선택했다고 한다.


단순히 어려서 그냥 그런 번호를 받은 줄 알았는데


초롱초롱

깊은 속뜻이 있을 줄이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