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쏘니 때문에 울었다..." 냉철하기로 소문난 '무리뉴' 감독 울린 '손흥민'에게 가해질 '형벌'

5,9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손흥민이 징계로 결장한 기간 토트넘은 힘들었다.


공격에서 막힌 활로를 뚫어줄 만한 선수가 없었다. 


하지만 곧 펼쳐질 미들스브러전에서 손흥민이 돌아온다. 


토트넘 입장에선 천군만마다.


하지만 케인의 부상 소식으로 또 한 번 울상을 짓게 됐다.


무리뉴 감독 역시 착잡하다. 


최근 스탠다드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좋은 소식보다 나쁜 소식들이 더 많다." 


"얼마 동안 케인을 잃을 것 같다." 


"하지만 난 여기서 더이상 울고 싶지 않다."


"이미 쏘니가 3경기 결장한 거 때문에 한 번 울었다."


"쏘니가 결장한 3경기 때문에 그동안 쏘니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꺼렸다." 


"이제 쏘니가 돌아왔다." 


"따라서 앞으론 케인보다 쏘니에 대해 말하고 싶다."


물론 과장이겠지만 손흥민 때문에 울었다는 무리뉴.


그간 마음 고생 시킨 손흥민에게 당연히 형벌을 내려야 한다. 


손흥민에게 내릴 형벌은 다음과 같다.


미들즈브러, 왓포드, 리버풀, 노리치와 경기서 90분 풀타임 형벌이다.


공교롭게 손흥민의 복귀와 동시에 케인이 이탈했다. 


손흥민이 팀 내에서 가질 중요도는 더욱 커졌다. 


과연 팀의 총체적 위기 속 손흥민이 반등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