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저 꼬마 성깔있네..." 초딩 때 형들이 패스를 안주자 '기성용'이 그 자리에서 한 충격적인 '반항'

그 이후 형들은 축구를 안했다는 후문이...

5,1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캡틴이 되지 전.


기성용은 나름 성깔(?)있는 선수로 유명했다.

가슴팍

그런데 이런 화끈한 성격은 떡잎 때부터 이어져온 것.

기성용 아버지의 왈.


듬직

"성용이가 어릴 때 몇살 위에 형들과 축구를 하고 있었어요"

"형들이 성용이한테 패스를 계속 안줬는데 성용이가 화가 많이 났나봐요"

"공이 오는 순간 공을 손으로 잡더니"

"공중으로 공을 쎄게 걷어 차면서 버럭 화를 내며 그대로 집을 가더라고요"


뻘뻘 당황

물론 좋은 행동은 아니지만 공을 안주는 형들이 얼마나 얄미웠으면 저랬을까.

별 반짝

참 성깔있는 귀여운 꼬마였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