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차두리의 국가대표팀 은퇴식 당시 아버지 차범근이 했던 한마디

나도 눈물이 나네..

2,7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저는 축구를 잘하는 선수가 아니었습니다. 물론 아버지에 비하면 더욱 부족했죠"

"그래서 노력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실력에 비해 너무나도 큰 사랑을 받은거 같습니다"

"저는 세상 그 누구보다 가장 행복한 축구선수라고 자부합니다. 그동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차두리는 2015년 14년동안 달았던 태극마크를 반납하며

위와 같은 말을 남겼다.

차두리는 은퇴식에서 많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한국 축구의 '레전드'이자 차두리의 아버지인 차범근은  눈물을 흘리는 차두리를 안아주며 이러한 말을 했다고 한다.

“이제 차범근 아들로 태어난거 후회 안하지?”

그래서 차두리가 더 많은 눈물을 흘렸었구나.

후아앙

차두리는 차범근 이름에 결코 부끄럽지 않은 선수였다고 생각한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