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이게 왜 코너킥이냐고" 빡친 '14살 유소년 선수'가 '바지 벗고' 여성 심판한테 한 '성희롱' 수준

이게 14살이 한 행동 맞냐...? 토나온다 진심.

14,3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축구선수에게 축구 실력만 중요할까.


아니다. 축구선수 이전에 사람이 되어야 한다.

좌절

지난 5월 이탈리아 유소년 축구에서 여성 심판을 성희롱하는 사건이 터졌다.

여성 심판이 코너킥을 선언하자 판정에 불만을 가진 상대팀 선수가


으아아악

심판에게 다가가 바지를 벗고 성희롱적인 발언을 했다고 'ap통신'을 통해 언급했다.

이게 끝이 아니다. 

같은 팀 20여명의 팬들이 심판을 향해 저급한 욕설을 이어갔다는 것.


따귀

사태가 악화되자 리그 측에서 해당 선수에게 1년간 교육 프로그램을 받을 것을 지시했다.

글을 쓰면서도 화나는 사건이다.

다신 축구장에 발을 들이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눈물이 흘러

아주대 최고 아웃풋이라는 안정환

안정환이 프로에 가기 전 아주대에서 만들어낸 레전드 썰을 풀어보겠다

#야축동 #야동말고축동 #야축TV #안정환 #아주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