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뺀질이' 안정환이 아내랑 연애하던 시절, 데이트하다가 '대선배' 한테 '빠따' 맞은 이유ㅋㅋㅋㅋㅋ

그렇다. 뺀질이 안느도 '청춘'이었다.

19,7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90년대 말 k리그에 역대급 캐릭터를 가진 선수가 등장했다.


테리우스를 연상케하는 눈부신 비주얼과 20세기에서 보기힘든 테크닉까지.

'판타지스타' 안정환의 이야기다.

이런 안정환의 뺀질이 시절 이야기를 가져왔다.

우쭐!

부산 대우 시절 안정환은 팀 내 막내급이었지만 최고 스타라고 해도 무방.

미스코리아 출신 여자친구도 두고 승승장구 했는데

어느 날 훈련장에 나타나지 않은 안정환.

정색

알고보니 현재 아내인 여자친구와 데이트를 하기위해 무단으로 훈련을 불참한 것ㅋㅋㅋㅋㅋ

이에 같은 팀 레전드 선배인 김주성이 빠따를 쳤다고 한다.

"구타는 잘못 되었지만 정환이가 어린데 잘했고 흐트러지는걸 잡기 위해 한 행동이다"

"정환이를 아끼는 마음에 그랬다"고 말했다.


아쉬워요

이에 안정환도 덧붙였다.

"김주성 선배님을 보고 축구를 시작한만큼 제일 존경하는 선배였다. 내가 맞을 짓 했다ㅋㅋㅋㅋㅋ"

그렇다. 안정환도 청춘이었다.

하트뿅뿅

아주대 최고 아웃풋이라는 안정환

안정환이 프로에 가기 전 아주대에서 만들어낸 레전드 썰을 풀어보겠다

#야축동 #야동말고축동 #야축TV #안정환 #아주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