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자신을 희생해 플레이오프에서 소속팀에게 희망을 선물하는 권창훈

ㅗㅜㅑ... A매치 있는데 위험했다 ㄷㄷㄷ

1,8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프랑스 리게앙 랑스와 디종의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디종이 0대1로 패색이 짙던 후반 81분


권창훈이 팀을 구해내는 동점골을 만든다

팀을 구해내긴 했지만 키퍼한테 걸리면서 한바퀴 공중제비를 돈 뒤

얼굴로 땅에 떨어졌다

권창훈은 목 부분을 잡고 쓰러졌지만

그래도 건강한 모습으로 끝까지 경기를 마쳤다

원정 경기에서 소중한 원정골을 만들어 낸 권창훈은

홈에서 2차전을 준비한다.

삼형제

목 부분에 검사를 받아봤으면 좋겠다.

높은 위치에서 떨어져 충격이 목에


그대로 전해졋을 것 같다.

움짤 – 온라인 커뮤니티

술 한잔 마셨습니다. 일 하면서 축구한다고 고생 좀 했습니다.

축지라퍼는 K7 데뷔전에서 2어시스트를 올렸지만, 전치 2주의 부상을 당한다.

부상을 당하며 일도 축구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와중에, 저조한 유투브 조회수는 축지라퍼의 마음을 아프게하는데...

과연...축지라퍼는 부상과 저조한 유투브 조회수를 극복하고 다시 그라운드에서 뛸 수 있을까?

K리그 우승컵을 세 번이나 들어올린 골키퍼 전문 강사

전 월드컵대표, 국가대표, K리그 선수를 찾아갔습니다.

아이스크림 때문에 02년 월드컵에 탈락한 썰도 들어봤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